러시아, 18일부터 알레포 공습 중단

[헤럴드경제]러시아와 시리아 공군이 18일부터 북서부 도시 알레포에 대한 공습을 중단키로 했다.

리아노보스티 통신 등에 따르면 세르게이 쇼이구 국방장관은 이날 기자들에게 “18일 오전 10시(현지시간)부터 러시아와 시리아 공군의 알레포 공습이 중단된다”고 발표했다.

그는 “오는 20일부터 시작될 (알레포 내) ‘인도주의 휴전’을 위해 조기 공습 중단이 필요했다”면서 “이는 민간인들이 6개 통로를 통해알레포를 안전하게 벗어나게 보장하고 환자와 부상자들이 알레포 동부로부터 후송될 수 있도록 해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인도주의 휴전에 앞서 반군들이 2개의 특별 통로를 이용해 도시를 벗어날 수 있도록 시리아 정부군이 알레포에서 일정한 거리까지 후퇴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쇼이구는 “알레포 상황의 조속한 안정화를 원하는 모든 이는 정치적 선동전을 중단하고 실질적 행보를 취해야 한다”면서 “시리아 내 반군 단체 지도자들에 영향력을 가진 모든 국가 지도자들이 반군이 저항을 멈추고 알레포를 떠나도록 설득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에 앞서 러시아군 총참모부 작전총국장 세르게이 루드스코이는 전날 기자회견에서 “오는 20일 오전 8시부터 오후 4시까지 8시간 동안 알레포에 인도주의 휴전이 실시될 것”이라며 “이 시간 동안 러시아 공군과 시리아 정부군은 공습과 다른 공격을 중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루드스코이는 “이 같은 조치는 주민들의 자유로운 통행과 병자 및 부상자 후송,반군들의 후퇴를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알레포에서는 지난달 말부터 계속돼온 시리아 정부군과 러시아군의 집중 공습, 이에 대한 반군의 반격으로 대규모 민간인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

한편 유엔 주재 러시아 대사는 17일 시리아 알레포에 중단없는 휴전이 정착되려면 온건 반군과 테러리스트들이 분리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리아노보스티 통신에 따르면 비탈리 추르킨 유엔 주재 대사는 이날 “반군 집단들이 테러 단체인 자바트 알누스라(자바트 파테알샴)로부터 분리되면 그것이 곧 영구 휴전의 시작이 될 것”이라면서 “알 누스라가 사라진 상태에서 온건 반군과 시리아 정부군 간에 전투 중단 합의가 이루어지면 이것이 휴전체제 구축 결과를 낳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온건 반군과 테러리스트들을 분리하는 데 성공할 경우 스타판 데 미스투라유엔 시리아 특사가 제안한 대로 알누스라가 알레포를떠나도록 하든지 아니면 그들을 제거하는 선택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러시아는 그동안 미국이 알누스라와 테러리스트들을 분리하겠다는 약속을 지키지 않아 시리아 휴전이 무산됐다며 미국을 비난해 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