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지하철 사고에 큰 충격과 참담함…철저히 대책 마련”

-서울메트로 지하철노조는 파업 철회

[헤럴드경제=이진용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은 19일 오전 승객 사망 사고가일어난 지하철 5호선 김포공항역을 찾아 철저한 대책 마련을 지시했다.

박 시장은 “너무나 큰 충격과 참담함을 느낀다”며 “지금 여러 사고 원인을 조사중이다. 철저히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망한 분과 유가족에 대해 심심한 유감과 추모의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서울시에 따르면 박 시장은 이날 오전 7시 30분부터 서울시청 신청사에서 열리던 예산안 검토회의 참가 중이었다.

오전 8시 40분께 사고 소식을 보고받은 박 시장은 이후 발언을 중단하고 9시 8분께 현장으로 향했다.

박 시장은 5월 구의역 스크린도어 사망 사고 때에는 3일 만에 현장을 찾아 ‘늑장 대응’이 아니냐는 시의회 등 일각의 지적을 받은 바 있다.

한편 서울지하철 노조는 19일 오전 11시를 기해 파업을 중단하고 업무에 복귀한다고 밝혔다.

오늘(19일) 오전 7시 18분 발생한 5호선 ‘김포공항역 스크린도어 사망사고’와 관련 시민 안전을 위해 파업을 중단한다고 전했다.

서울지하철 노조는 지난달 27일 성과연봉제 도입에 반대하며 파업을 시작했다가 사흘 만에 끝낸 지 20일만인 오늘 ‘경고성 파업’을 실시한다고 밝힌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