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진경자청, 외국인 전용 임대주택 건립

[헤럴드경제=윤정희(부산) 기자] 부산ㆍ진해경제자유구역청(진양현 청장)은 외국인 투자기업에 근무하는 외국인근로자의 안정적인 주거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명지국제신도시에 외국인전용 임대주택 870세대를 건립한다고 18일 밝혔다.

임대아파트 공급기준은 부산시 내 법인에 근무하는 외국인, 외국인투자기업, 외국교육기관 및 외국의료기관으로 동일순위 내 경쟁시 국내 거주기간, 부양가족 수, 투자규모 등에 따라 결정되며, 오는 11월초 순위별 청약 및 당첨자가 발표되고 2018년 11월부터 입주할 예정이다.


외국인전용 임대주택이 들어서는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의 국제업무지구 명지국제신도시는 이용객 연간 3800만명 수준으로 확장이 결정된 김해국제공항, 세계 5위의 컨테이너 처리능력을 지닌 부산신항과 인접해 있으며, 한려수도, 낙동강, 을숙도와 같은 천혜의 자연환경을 접하고 있다. 또 외국교육기관, 첨단 R&D센터, 특급호텔 등 최적의 외국인 정주환경 및 투자환경을 자랑한다.

특히 K-12과정, 대학교(원), 대학부설연구소 등 외국교육기관 유치를 위한 명지글로벌캠퍼스타운은 부산시에서 이미 사업용지를 매입완료한 상태이며, 올해분 국ㆍ시비도 확보한 상태이다. 현재 영국, 캐나다, 중국, 유럽 등의 우수한 교육기관을 대상으로 유치협상을 진행하고 있어 조만간 명지글로벌캠퍼스타운이 활성화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으며, 이를 통한 외투기업 유치도 더불어 증가될 것으로 예측된다.

한편 진양현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장은 “외국인 전용 임대주택 제공과 더불어 글로벌캠퍼스타운 조성과 메디컬센터, R&D 센터, 호텔 등을 유치하여 글로벌 외국기업에게 더욱 매력적인 투자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힘쓰겠다”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