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망사고’ 김포공항역, 어제도 스크린도어 고장

[헤럴드경제]19일 오전 승강장안전문(스크린도어)에 30대 남성이 끼어 숨지는 사고가 발생한 서울 지하철 5호선 김포공항역에서 전날에도 승강장안전문 고장이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1일 CBS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 40분쯤, 김포공항역 마천방향 승강장에서 승강장안전문이 갑자기 열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번에 사고가 발생한 승강장 반대편쪽이다.

당시 승객들에 따르면 승강장안전문은 열차가 김포공항역에 진입하기 전부터 열리기 시작해 열차가 역에 들어온 이후로도 계속해 열려있었다. 


열차가 출발한 이후로도 승강장 안전문은 닫히지 않았다고 당시 승객들은 전했다.

승강장 안전문 고장이 발생한 김포공항역에선 다음날 19일 사망사고가 발생했다.

이날 소방당국과 서울도시철도공사 등에 따르면, 오전 7시 18분쯤 승객 A(36) 씨가 김포공항역 4-1 승강장 안전문과 방화행 열차 출입문 사이에 끼었다.

이 상태에서 열차가 출발하면서 A 씨가 비상출입문 쪽으로 밀려 밖으로 튕겨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직후 A 씨는 호흡이 없는 상태로 경기 고양시 명지병원 응급실로 옮겨졌으나 1시간 만에 끝내 숨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