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왕자도 사형 당했다…올해 134번째 집행

[헤럴드경제] 사우디아라비아의 왕자 한 명이 살인 혐의로 사형을 선고받고 결국 사형이 집행됐다.

19일 영국 BBC방송 등에 따르면 사우디 내무부는 투르키 빈 아드 알 카비르 왕자의 사형을 수도 리야드에서 집행했다고 밝혔다.

카비르 왕자는 올해 들어 사우디에서 134번째로 사형이 집행된 죄수로 기록됐다. 

[사진=엄격한 이슬람 율법(샤리아)에 따라 살인, 강간, 무장 강도 등의 중범죄를 저지른 자에 대해 공개적으로 사형을 집행해 오고 있다.]

그는 2012년 12월 한 캠핑장에서 말다툼을 벌이다 친구를 총으로 살해한 혐의로 2014년 11월 사형 선고를 받았다.

사우디에서도 왕족에 대한 사형 집행은 매우 드문 일이다. 이전에 잘 알려진 사례로는 1975년 파이살 왕을 암살한 왕의 조카 파이살 빈 무사이드 알 사우디를 처형한 일이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