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보]30대 승객, 지하철 5호선 김포공항역서 스크린도어 끼어 ‘사망’

-PSD와 열차사이 끼임 추정…도시철도공사, 사고대책본부 구성 경위 파악 대책 착수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서울 지하철 5호선 김포공항역에서 30대 승객이 열차에서 내리던 중 스크린도어에 끼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서울도시철도공사에 따르면 19일 아침 7시 18분 경 김포공항 역에서 방화 방면으로 운행하던 전동차에서 승객 김모(36) 씨가 하차하던 중 스크린도어에 끼었다. 이 상태로 전동차가 출발했고 김 씨는 비상출입문을 통해 밀려 나왔다.

사고를 당한 승객은 사고 직후 호흡이 없는 상태로 119와 역무원에 의해 고양시 명지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오전 8시 18분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19일 오전 7시 18분 서울 지하철 5호선 김포공항역에서 하차하던 승객이 승강장 안전문(스크린도어)에 끼어 숨졌다. [사진제공=우형찬 서울시의원]

현재까지 사고 경위는 열차 출입문이 닫히고 승강장 안전문이 닫히는 과정에서 4-1지점으로 하차하다가 열차 출입문과 승강장 안전문 사이에 끼인 상태에서 열차가 출발해 해당 승객이 비상출입문을 통해 밀려 나온 것으로 추정된다. 자세한 상황은 확인 중에 있다.

서울도시철도공사는 사고 즉시 대책본부를 가동하고 김포공항역 현장에 현장 상황실을 운영하면서 세부 경위 파악과 대책 마련에 착수했다.

서울도시철도공사 관계자는 “사고가 발생한데 대해 유가족과 시민여러분께 머리숙여 사과드리며 세부적인 사고 발생 경위를 파악하고 재발방지 대책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오전 7시 30분부터 서울시 안전예산과 관련된 조정회의를 주재하던 박원순 서울시장은 ‘스크린도어 승객 사망 사고’에 대한 보고를 받고 바로 김포공항역 현장으로 떠났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