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지하철 2호선 이대역서 스크린도어 고장…수동 개방 후 운행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서울 지하철 2호선 이대역에 설치된 스크린도어가 고장을 일으켜 시민들이 통행에 불편함을 겪었다.

서울메트로는 19일 오전 9시 42분께 이대역 내ㆍ외선순환 양방향에 설치된 스크린도어 전체가 작동하지 않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메트로는 사고 발생 즉시 이대역에 근무중인 직원들을 승강장으로 투입해 수동으로 전체 스크린도어를 개방했고, 이 과정에서 열차 운행이 지연됐다. 


내선순환 방면은 오전 10시 6분께부터 정상화됐다.

하지만, 오전 10시 30분 현재까지 외선순환 방향 스크린도어는 수동 개방상태를 유지하고 있으며 안전요원을 배치해 시민들이 안전하게 전동차를 승하차할 수 있도록 관리하고 있다고 메트로 측은 밝혔다.

메트로는 정확한 고장 원인에 대해 조사할 방침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