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형중독男 근황 “얼굴 무너져 내려…급노화”

[헤럴드경제]바비 인형의 남자친구인 ‘켄’이 되고 싶어 수십차례의 성형 수술을 했던 남성의 근황이 전해졌다.

17일(현지시간) 영국 언론 ‘미러’는 ‘켄’이 되고 싶어 43차례 성형 수술을 감행한 브라질 출신 로드리고 알베스의 다소 충격적인 근황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약 40만 달러, 우리 돈으로 4억 3740만 원을 들여 43차례 수술을 한 이 남성은 ‘인간 켄’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하지만 그는 최근 사진에서 몇 달 새 십여 년을 훌쩍 뛰어넘은 듯한 모습을 드러냈고, 이를 두고 성형 부작용 때문이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다.


실제로 앞서 로드리고 알베스는 성형 중단 선언을 한 바 있다. 뒤늦게 성형의 심각한 부작용을 몸소 체험했던 것. 그는 코의 괴사를 경험했고, 결국 복원 수술을 해야 했다.

이후 그는 “복원수술 후엔 더 이상 성형수술을 받지 않겠다”고 선언했지만, 피부 부분의 무너짐과 괴사가 시작된 모습이 포착돼 주의를 안타깝게 하고 있다.

한편, 성형 수술로 화제를 모은 로드리고 알베스는 현재 6만 9000여 명의 인스타그램 팔로워를 두고 큰 관심을 받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