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램시마’, 누적 수출액 1조원 돌파

-국내 제약업계 최초, 토종의약품ㆍ단일 제품으로 최단기간 성과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셀트리온은 계열사인 셀트리온헬스케어의 통관기준 해외수출 누적 수출액이 1조원을 돌파했다고 19일 밝혔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셀트리온이 생산하는 바이오의약품의 해외 유통 및 마케팅을 전담하는 계열사로 이번 누적 수출액 1조원 달성은 바이오의약품 업계 최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2012년 8000만원 상당의 의약품을 첫 수출한 데 이어 2013년 181억원, 2014년 1099억원, 2015년에는 국내 의약품 수출 기록으로는 최고액인 4944억원 규모의 의약품을 수출하는 등 폭발적인 수출 성장세를 보여 왔다.

이러한 수출 급증세가 이어지면서 2012년 첫 수출 후 4년 만에 누적 수출 1조원이라는 성과를 달성했다. 지난해에는 이 같은 대규모 의약품 수출 공로를 인정받아 제약업계 최초로 한국무역협회 주관 무역의 날 기념식에서 ‘3억불 수출의 탑’을 수상하기도 했다.

한편 이번 기록은 타사 도입 상품이나 다수의 의약품 판매가 아닌 셀트리온이 독자적으로 개발한 토종 바이오의약품 ‘램시마’ 단일 제품 수출로만 이뤄낸 성과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올해 11월로 확정된 램시마의 미국 출시가 이루어지면 램시마의 누적 수출액은 더욱 빠른 속도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램시마 단일 품목으로 연매출 1조원 이상을 달성한다는 목표도 조만간 실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