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크린도어에 갇힌 것 모르고 전동차 출발…30대 승객, 안전문에 끼어 사망 (3보)

 -강서경찰서 “김포공항역 CCTV 확인 중”

[헤럴드경제=김진원 기자]서울 지하철 5호선 김포공항역에서 30대 승객이 출입문과 승강장 안전문(스크린도어) 사이에 끼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서울도시철도공사에 따르면 승객 김모(36)씨는 19일 오전 7시 18분께 김포공항역 상선 4-1 승강장에서 하차하던 중 출입문과 스크린도어 사이에 끼었다.

그러나 기관사는 이를 미처 파악하지 못한 채 그대로 전동차를 출발시켰고 김씨는 스크린도어 비상문을 통해 승강장으로 튕겨져 나왔다. 김씨는 고양 명지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숨졌다.

[사진=헤럴드경제DB]

강서경찰서 관계자는 “현재 김포공항역에서 CCTV를 확인하고 있는 중이며, 아직은 당시 상황이 어떤지 명확하게 나오진 않고 있다”고 했다.

김포공항역 관계자는 “30대 중반의 한 승객이 방화로 가는 열차가 출발했는데 안전문을 밀고 나오면서 사고가 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정확한 사고 원인은 현재 조사하고 있다”고 했다.

강서소방서 측은 “남자 다리 부상으로 쓰러져 있다고 신고받고 구급 출동했고 고양명지병원으로 이송했지만 숨졌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