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가 경주의 봄을 기원합니다”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스타벅스커피 코리아가 최근 지진 피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경주 지역에 따뜻한 도움의 손길을 보탠다.

스타벅스는 경주시티 텀블러와 머그<사진>를 출시하고, 판매 수익금 전액을 경주 지역 문화재 보존기금으로 전달할 예정이라고 19일 밝혔다.

문화재청 문화재지킴이 협약기업인 스타벅스는 따뜻한 봄날에 벚꽃이 흩날리는 안압지와 첨성대를 배경으로 은은하면서 평화로운 아름다움을 디자인으로 표현한 경주 시티 텀블러와 머그를 선보인다. 이번 제품은 경주에 있는 스타벅스 매장 7곳과 서울 소공동점, 인천공항 4개점 등 일부 매장에서만 판매된다. 


그동안 스타벅스의 시티 텀블러와 머그 제품은 여행을 하며 수집하는 고객들이 많아 국내 소비자뿐 아니라 외국인 관광객들에게도 한국을 알리는 문화 상품으로서의 역할을 해왔다.

여기에 국내 최초 드라이브 스루 매장인 ‘경주보문로 DT’점을 비롯해 경주 지역 내 7개의 스타벅스 매장은 한국의 전통미와 지역 문화재를 반영한 인테리어로 인해 경주 지역 주민뿐 아니라, 관광객으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고 있기도 하다.

새롭게 업그레이드한 이번 경주시티 텀블러와 머그는 지진 피해를 입은 경주 지역 관광 활성화가 다시 한번 이뤄지기를 기원하는 의미도 담고 있다.

연말까지 판매하는 이번 제품들의 수익금 전액은 판매 수익금과 동일한 금액의 스타벅스 매칭 후원금과 함께 경주 지역 문화재 보존기금으로 전달, 뜻깊게 활용할 예정이다.

스타벅스 관계자는 “이번에 출시되는 경주 시티 텀블러와 머그에는 아름다운 경주를 함께 지켜나가고, 경주 지역의 관광 활성화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고자 하는 스타벅스의 마음이 담겨 있다” 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