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객 끼였다는 신고받아…기관사, 이상 감지 없어 출발했다 사고”

-서울도시철도공사 김포공항역서 승객 사망사고 브리핑

-“도시철도공사는 1인승무 시스템…확인 기관사 밖에 못해”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ㆍ이원율 기자] 서울 지하철 5호선 김포공항역 스크린도어(승강장안전문) 승객 사망사고는 열차 출입문과 승강장안전문 사이에 승객이 끼어있다는 신고를 받고도 사고를 막지 못한 것으로 밝혀졌다. 기관사는 출발을 준비하던 중 전동차 출입문에 승객이 끼었다는 인터폰(내부비상벨) 신고를 듣고 기관사가 전동차 출입문을 다시 열고 약 27초 경과 후 문을 닫고 출발한 것으로 드러났다.

나열 서울도시철도공사 사장 직무대행은 19일 오후 2시 사고가 발생한 김포공항역에서 사고경위를 브리핑을 통해 “5016열차에 전동차 출입문과 승강장 안전문이 모두 닫히고 기관사가 출발을 준비하던 중, 출입문에 승객이 끼였다는 인터폰 신고를 듣고 전동차 출입문을 다시 열었다”며 “약 27초 뒤 문을 닫고 출발했다”고 말했다.

[사진=19일 오전 서울 지하철 5호선 김포공항역에서 발생한 승객 사망 사고와 관련해 나열 서울도시철도공사 사장직무대행이 사건 경위를 발표하고 있다.]

서울도시철도에 따르면 오전 7시18분께 하차하던 30대 남성이 전동차와 승강장 안전문 사이에 낀 상태에서 전동차가 출발해 승객이 비상문으로 밀려나왔다. 이 승객은 4-1 지점에서 3-4 지점 비상문으로 7.2m나 밀린 상태였다.

다음은 나열 서울도시철도공사 사장직무대행 일문일답.

-사고 난 기관사가 내부 벨로 승객 승강장 스크린도어 끼어있다. 신고 받았는데 27초 후에 문 열었다가 출발했다고 했는데 승객 안전유무 확인했는가.

▶현재 조사된 바로는 전동차 출입문에 끼면 7.5mm 벗어나면 기관차 운전실에 경고등이 들어온다. 조사결과 승객 신고를 받고 기관사가 출입문을 열고 27초 후 다시 닫고 전동차 운전실에 승객 끼임 등 이상이 없었다.

-인터폰 내부비상벨 신고는 누가 했는가.

▶승객이 했다. 승객 정확한 신원은 아직 모르고 있다.

-출입문 사이 사람 끼었는데 열차 문만 열고 다시 출발하는 게 말이 되지 않는다.

▶지금 시스템에서는 여러가지 가능성을 열어두고 자세한 조사는 해봐야겠지만 지하철 이용하다보면 아무 이상이 없는 상태서 PSD가 닫히고 전동차 출입문 닫히는 가운데 끼임이 있으면 전동차 출입문만 다시 열고 가는 시스템이다.

-안전문에 끼었는지 출입문 끼었는지 육안 식별 안되는데 내부만 보고 출발하는 게 가이드라인으로 맞는가?

▶확인 외에 내려서 현장가서 확인하기는 현실적으로 어렵다.

-스크린도어 끼었는지 전동차 출입문 끼었는지 확인 했나?

▶현재 조사에 따르면 스크린도어 끼임 로그기록이 없다. 전동차 끼임도 승객신고외에 나타나지 않고 있다. 좀더 세밀한 조사할 예정이다. 스크린도어 끼어도 신호 간다. 모든 가능성 열어두고 자세한 조사 진행해서 경찰조사와 진행한 뒤에 2차 발표 하겠다

-스크린도어 안 열었는데 7.5mm 이하 승객 옷 같은거 끼이면 인식 하는가

▶스크린도어는 전적으로 끼임사고 있으면 자동 열린다. 지금 시스템적으로는 7.5mm이하 얇은 옷 이하 끼이면 감지 못하는 한계있다

-평소에도 인터폰으로 신고가 많이 들어오는가.

▶승객이 인터폰 신고하기보단 기관사가 스스로 인지해서 출입문 다시 개폐하는 게 대부분이다.

-승객이 직접 인터폰하면 예외적 아닌가. 그런 경우도 육안 확인이 안 된다고 시스템적으로 우리가 할만큼 했다. 현실적으로 쉽지 않다고 하기엔 애매하다. 다른 식으로 확인 요청을 하든지 다른 직원에게 현장 가보라 하든지. 예외적인 상황인데.

▶그런 부분 이번 사고로 보완할 대책이 있다면 하겠다.

-확인할 수 있는 사람은 기관사밖에 없는가.

=우리는 1인승무 시스템이기에 기관사 한사람이 앞에만 본다.

-출입문을 다시 열고 닫았다고 했는데 그래도 왜 끼인 이유는?

=그 부분은 여러 가능성 열어두고 조사해야 한다. 현재 밝혀진 바로는 출입문 개폐는 승객 신고로 했고 그 다음 다시 27초후 닫은후에는 이상 감지 없었다는 게 기관사의 말이다.

-현시스템에선 기관사 과실 판단 못한다? 잘못한게 없다?

▶이번 사고는 전적 책임 통감한다. 시스템적 문제 없다는 뜻 아니다. 그런 부분 포함해서 이와 같은 사고가 어떻게 해서 발생하는지 규명한 다음에 원인과 대책을 강구하겠다.

-출입문 다시 인터폰 받고 열었다했는데 스크린도어도 같이 열린건가

▶스크린도어 안 열린다. 수동으로 전동차 출입문 열면 출입문만 열린다

-스크린도어는 왜 같이 안 열린건가.

▶기본적으로 장애물 감지되면 자동으로 열린다. 다만 센서가 장애물을 감지할 당시 이상 없이 닫히면 인위적으로 기관사가 다시 PSD 승강장 문을 열기전에는 자동으로 열리지 않는 시스템이다.

-신고 자체는 사람이 끼었다고 들어왔는데 기관사는 안전문 왜 안 열었다고 진술했는가

▶그 부분은 조사 더 해야 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