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학철 3M부회장 “반바지 입었다고 혁신 아니다”

美코참포럼서 한국기업에 조언
근본체질부터 바꿔야 100년 갈것
마케팅 강화로 기술상용화 절실

세계적인 혁신기업 3M의 해외사업을 총괄하는신학철(59) 부회장은 오래가는 기업이 되려면 기업의 체질을 혁신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연협뉴스에 따르면 신 부회장은 18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권거래소에서 코참(KOCHAM·미 한국상공회의소)이 개최한 연례포럼에 강사로 나와 외형상의 변화가 아니라 근본적인 체질을 바꿔야만 진정한 혁신이 이뤄진다고 강조했다.

신학철 3M 부회장.

3M에서 32년째 마케팅을 하며 샐러리맨의 성공신화로 불리는 신 부회장은 “반바지만 입는다고 기업이 혁신되는 게 아니다. 10년 또는 20년의 장기계획을 세우고 기업의 근본을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금까지 한국 경제 성장의 90%는 패스트 팔로어에서 나왔다. 이제는 패스트 팔로어에서 기업을 혁신하는 문화로 바뀌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국 기업에는 마케팅 능력 향상이 절실하다는 조언도 했다. “한국 기업의 기술력은 대단하다. 하지만 글로벌 시장에서 마케팅하는 능력은 엄청나게 떨어진다”는 게 그의 분석이다.

이어 기술과 상용화가 맞아떨어져 대박을 터트린 포스트잇t)을 거론한 뒤 “상용화 없는 기술은 쓸모없는 것”이라면서 상품화에도 집중하라고 충고했다.

3M은 설립 114년을 맞은 장수 기업이다. 그는 100년 이상 가는 기업이 되려면 단기적인 성과를 내는 것뿐 아니라 장기적인 전략까지 세워야 한다고 밝혔다. 대부분의 기업이 분기 실적을 좋게 하려고 단기적인 안목으로 접근할 뿐 장기적인 비전을 세우지 못하고 있다고도 비판했다.

또 원가절감 등을 통해 생산성을 높일 수는 있지만, 장기성장을 위한 전략이 없는 상황에서의 생산성 향상은 5년을 넘기기 힘들다고도 했다.

정진영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