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역에서’의 가수 진성, 진안의 첫사랑을 노래하다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 기자]‘안동역에서’의 가수 ‘진성’이 신곡 ‘진안 아가씨’를 통해 다시 한번 진성표 트로트의 진수를 보여준다.

지난해 제1회 진안고원 트로트 페스티벌의 무대를 마친 후 ‘진성’은 도시락K 출신이자 당시 MC를 맡았던 작곡가 이제이 씨에게 이런 말을 남겼다.

“첫사랑이 진안 아가씨였는데… 옛날 생각이 나네~”

이 작은 한마디가 인연이 되어, 오랜 시간 가슴에 묻어두었던 ‘진안 아가씨’는 최근에야 세상 밖으로 나오게 되었다.


‘진안 아가씨’의 프로듀서 이제이는 처음 밑그림을 그리던 당시의 생각을 전했다. 이제이는 “진성 선배님 본인의 이야기기 때문에 작사에는 반드시 본인이 참여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리고 음악적 완성은 약간의 현대적인 느낌을 주면서도 한국적인 정서를 진정성 있게 담아야 한다는 생각에, 한국의 대표적인 그룹 ‘부활’의 베이시스트 서재혁에게 함께 작업을 제안했다”고 밝혔다.

그의 의도대로 작사는 이제이가 초안을 잡고 진성이 완성하였다. 진성은 ‘안동역에서’라는 곡에 애착이 큰 만큼 다른 지역의 이름으로 노래를 한다는 게 큰 부담이 되었지만, 지어낸 이야기가 아닌 본인의 진정성을 담은 노래이기에 용기를 갖고 발표하게 되었다고 전한다.

작곡 역시 이제이가 초안을 잡고 부활의 베이시스트 서재혁이 함께 완성하였다.

‘진안 아가씨’와 함께 ‘보릿고개’도 중장년 대중의 감성을 자극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의 대표적인 트로트 가수인 ‘진성’이 가슴으로 그의 첫사랑 ‘진안 아가씨’를 부르겠다고 했다. 대중은 어떻게 화답할 것인가?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