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UN 결의안 찬성했어야…文, ‘회고록’ 진실 밝혀라”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전 상임대표가 18일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의 회고록 파문과 관련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진실을 빨리 밝혀서 정리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서울 용산구에 있는 서울디지텍고를 방문해 “당시 유엔 결의안에 대해서 한국 정부는 찬성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안 전 대표는 당시 대북결의안에 찬성해야 한다고 주장한 배경에 대해 “2012년 3월 중국 대사관 앞에서 탈북자들이 북송에 대해 항의하는 단식시위가 열린 적이 있었고 그때 그 현장 방문을 했었다”며 “인권과 사회적 약자보호는 이념 체제를 뛰어넘는 숭고한 가치”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송 전 장관의 회고록을 놓고 여야가 정쟁을 벌이는 데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정부와 정치권이 한국의 문제를 어떻게 풀 것인지, 그에 대해 치열하게 논쟁하고 해결법을 찾고 실행에 옮겨야 하는 절체절명의 순간”이라며 “지금 현재 정치권에서 현안 문제들이 많은데 정쟁만 휩싸이는 건 옳지 않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현 정권의 권력형 비리로 꼽히는 미르ㆍK스포츠 재단 의혹과 관련해선 “국민적 의혹이 있으면 빨리 진상을 밝히고 민생 문제 해결로 옮겨가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며 “지금 의혹이 있다면 그걸 해결할 책임이 정부에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내년 대선을 놓고 분출하는 여러 시나리오에 대해선 선을 그었다. 안 전 대표는 “국민들은 솔직하기 어떤 사람이 대통령이 되든 무슨 상관이냐며 분노하고 계신다. 민란 수준”이라며 “내년 대선 시나리오를 얘기하는 것은 옳지 않다. 지금은 그런 이야기할 때가 아니고 대한민국을 구할 때”라고 잘라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