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무용차 운행기록 자동으로 관리…SK렌터카 자동운행기록계 출시

[헤럴드경제=정태일 기자]SK네트웍스의 렌터카 사업 브랜드 SK렌터카는 국세청 업무용 차량 세제개편에 대응해 운행기록이 자동으로 기록되는 IoT 기반 자동운행기록계를 업계 최초로 출시한다고 19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차량에 휴대폰보다 작은 크기의 운전자 식별 장치(블루투스 기반)를 비치하고 스마트폰으로 애플리케이션을 다운받아 가입하면 별도의 사용자 조작 없이 자동으로 운행기록이 되는 상품이다. 


또 운행 목적에 따라 국세청 제출 양식까지 자동 생성되도록 개발돼 향후 해당 서비스를 이용하는 기업들의 세무 증빙자료 제출도 한결 수월해질 전망이다.

기존 스마트폰 차량운행기록 서비스는 운전자가 탑승할 때마다 차량 선택, 출발 및 도착시간을 직접 입력해야 하는 번거로움과 이로 인한 오입력 및 기록 누락 등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었다.

이번 출시한 SK자동운행기록계는 운전자가 차량에 탑승하면 앱이 자동으로 실행되고, 주행 후 하차 시 운행기록을 스마트폰과 서버에 곧바로 전송해 정확한 운행관리가 가능하도록 했다.

이와 함께 사생활 보호를 위해 GPS 운행기록을 남기지 않도록 설계됐다.

이번 서비스 월 사용료는 8000원 수준이다.

SK렌터카는 향후 기업 회계 프로그램과의 호환 및 차량 종합 관리가 가능한 차계부 기능도 제공할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