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병우-이석수 수사] 檢, ‘우 수석 처가땅’ 등기상 주인 이모씨 조사

[헤럴드경제=양대근 기자] 우병우(49)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의 비위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 특별수사팀(팀장 윤갑근 고검장)은 18일 오후 2시 우 수석 처가의 경기도 화성시 땅을 ‘차명 보유’ 해 왔다는 의혹과 관련 이 땅의 등기부상 주인 이모(61) 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사정당국 등에 따르면 수사팀은 이 씨를 상대로 화성 기흥컨트리클럽 인근 땅 거래 경위와 소유·명의 관계, 입ㆍ출금 대금의 출처 등을 집중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씨는 우 수석의 장인인 고 이상달 삼남개발 회장이 운영하던 골프장 기흥컨트리클럽의 총무계장으로 일하다 퇴사한 인물이다. 1995년부터 2005년 사이 여러 차례 기흥골프장 인근 토지 1만4829㎡를 사들였다. 가격은 공시지가로 200억원을 넘었다.

이후 이씨는 2014년 11월 우 수석 부인과 세 자매에게 골프장 인근 보유 토지 4929㎡를 주변 시세보다 낮은 7억4000만원에 되팔았다. 이 거래를 둘러싸고 우 수석 처가가 이 회장에게서 해당 토지를 상속받고 세금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이 씨 명의로 차명 보유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수사팀은 이 씨의 친형이자 우 수석 처가의 재산관리 역할을 도맡아 온 것으로 알려진 삼남개발 이모 전무도 최근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