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할머니들 앞에 무릎꿇은 일본인, “정말, 정말, 정말 죄송합니다”

[헤럴드경제] 팔순을 앞둔 일본인이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에게 “정말, 정말, 정말 죄송합니다”라며 무릎을 꿇었다.

19일 정오 서울 중학동 옛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주최로 열린 1253차 정기 수요집회에는 엔도 도루(78) 세이신여대 철학과 교수가 참석해 발언했다.

엔도 교수는 “저는 일본인입니다”라며 운을 뗀 뒤 “일본이 과거 한국분들께 셀 수 없는 잘못을 저지른 것을 진심으로 죄송하게 생각해 한 사람의 일본인으로서 사죄하러 왔다”고 말했다.

그는 “무수한 조선 사람을 일본의 악질적인 환경에 데려와 가혹한 노동을 강제한 것을 통한의 마음으로 사과하지 않으면 안 된다”면서 “종군 위안부 분들께도 손을 모아 사죄한다”며 고개를 떨궜다. 이어 “작년 12월 위안부 문제에 관한 한ㆍ일 합의 때 일 정부는 ‘평화의 소녀상’ 철거를 요구했다고 하는데, 이는 일 정부가 위안부 할머니들에게 진실로 사죄하지 않는다는 것을 드러낸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아베 신조 총리는 최근 위안부 피해자에게 사죄 편지를 보내는 것에 대해 ‘털끝 만큼도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발언했다”면서 “유감스럽게도 일본 국민 중에도 비슷한 생각을 하는 사람이 있다”고 우려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