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웹툰 작가 성폭행 사주하고 만화로 그렸다” 주장에 ‘발칵’

[헤럴드경제=이슈섹션]유명 웹툰 작가가 지인을 부추겨 미성년자를 성폭행하게 한 뒤 그 내용을 만화로 그렸다는 주장이 나와 논란이 일고 있다.

19일 트위터에는 유명 웹툰작가의 소개로 만난 남성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내용의 폭로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제가 동경했던 작가 이 씨가 소개해준 사람이 나를 강간했다. 남성이 성관계 중 폭행을 가하고 동의가 이루어지지 않은 동영상 촬영까지 했다”며 “이 씨는 그 사람과 저에게 성관계를 가지라는 메시지를 보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이 씨가 트위터에 본명을 공개하면서 ‘걸레’ 등의 모욕적인 발언을 하기도 했다”며 “성폭행 사건이 있고 얼마지 않아 이 씨의 홈페이지에 올라온 만화 속에 자신을 그린 듯한 캐릭터와 함께 적나라한 성적 묘사가 있었다”고 고통을 호소했다.

[사진=웹툰 작가 이모 씨 트위터 캡처]

이에 논란이 일자 이 씨는 “피해자에게 과거 성희롱 및 욕설을 한 것을 사과드린다. 과거에 성희롱 및 성적 모멸감을 느끼게 한 많은 여성분들게 사과드린다. 타인에 의해 성폭력을 모의하도록 한 점에 대해 사과드리며 모두 제 잘못이다”는 글을 올렸다.

이 씨는 현재 유명 웹툰사이트와 모 페미니스트 잡지에 작품을 연재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