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형뽑기 잘 안되자 통속으로…女 구조

[헤럴드경제] 인형뽑기 기계가 맘대로 되지 않자, 아예 통 속으로 들어간 여성이 경찰에 의해 구조됐다.

이 20대 여성은 기계도 물어내고 특수절도 혐의로 잡혀가게 됐다.

18일 인천 서부소방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4시쯤 인천시 서구 석남동의 한 인형 뽑기 기계 안에 갇힌 A(20·여)씨가 지인의 신고로 출동한 구조대의 도움을 받아 밖으로 나왔다.

A씨는 술을 마시고 인형 뽑기를 하려다가 잘 뽑히지 않자 가로 30cm, 세로 30cm의 기계 출구로 들어갔다가 나오지 못한 것으로 확인됐다. 


119 구조대는 전동 드릴과 공구로 인형뽑기 통의 판을 자르고 A씨를 구조했다.

고장 난 인형 뽑기 기계 값은 A씨가 전액 물어내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인형을 훔치려고 기계 안으로 들어간 것으로 보고 옆에서 망을 봐 준 친구와 함께 특수절도 혐의로 입건할 방침이다.

소방 관계자는 “갇힌 여성은 키가 165cm가량으로 성인 여성 평균보다 큰 키였는데 어떻게 좁은 기계 출입구를 비집고 들어갔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