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대, ‘매출 1100억’ 한국차량공업과 산학협력 협약

[헤럴드경제(광주)=박대성기자] 광주 조선대학교 용접접합과학공학과(학과장 방희선)는 지난 17일 학과 교수회의실에서 한국차량공업(대표이사 조광철)과 산학협력 협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협약 체결에 따라 양 기관은 용접 품질 신뢰성 확보에 필요한 용접설계, 공정개발, 시험평가 관련 기술개발 및 학생 취업을 위해 상호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용접접합과학공학과 대학생 뿐만 아니라 대학원 석ㆍ박사 과정에서 배출된 용접기술 전문가를 한국차량공업에 지원할 계획이다.

한국차량공업은 지난 2000년 구 서울차체(selbo) 광주지역 3개 공장을 단일 법인으로 출범한 회사로 국내외 군용 전술차 및 특장차 완성차 제조업체에 주력 제품들을 공급하고 있다.

2009년 인도네시아로 수출을 시작했으며 연 매출 1100억원을 돌파한 중견기업으로, ‘한국형 히든챔피언 우수기업’에도 선정됐다.

한편 조선대는 2014학년도에 국내 최초로 용접접합과학공학과를 신설, 전산업의 핵심기술인 용접·접합의 전문화 교육과정을 통해 공인 국제용접전문가를 양성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