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응천 “靑 근무시절, 정윤회ㆍ최순실 근처 가면 소리소문 없이 없어진다는 얘기 들어”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조응천 더불어민주당의 의원이 18일 현 정권의 권력형 비리로 꼽히는 미르ㆍK스포츠 재단 의혹과 관련 “청와대에 근무할 때 정윤회 씨와 최순실 씨 근처에 가면 소리소문없이 다 없어진다는 이야기가 있었다”며 “(청와대 근무 당시) 저도 항상 유념하고 살았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법사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 의혹 관련자들에 대해 출국금지 조치를 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조 의원은 “국가권력의 사유화, 의사결정 과정의 불투명성 문제가 계속되면 박근혜 정부는 성공할 수 없다는 걸 지적하고 문제를 제기하다가, 권력 다툼도 아닌 듣기 싫은 이야기를 하다가 저는 결국 쫓겨났다”며 “그게 이 시점에 터지니 그때 잘했으면 이렇게까지는 되지 않았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미 이렇게 의혹이 불거진 마당에 진상이 밝혀지고 국민들이 더이상 의구심을 갖지 않아야 국정을 수행할 수 있는 동력이 회복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검찰의 조속한 수사를 촉구했다.

이에 김현웅 법무부 장관은 그 사건에 대해서는 제기된 의혹 전반에 대해 검찰이 철저하고 신속하게 수사 중”이라며 “현재 형사8부에서 수사진행 정도에 따라 필요한 수사방법을 강구 중”이라고 답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