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청, 바이오헬스 강국 도약 위해 복지부와 손잡는다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중소기업청과 보건복지부가 손잡고 바이오헬스 분야 창업, 기술개발과 해외진출 등을 추진한다.

양 기관은 18일 서울 켄싱턴호텔에서 보건의료 분야의 우수자원을 바탕으로 의료 창업과 바이오헬스 중소ㆍ중견기업의 글로벌화를 촉진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주요 협회ㆍ기관과 간담회를 가졌다.

양 기관은 바이오헬스 산업을 고부가가치와 양질의 일자리를 만들어내는 신산업으로 육성 할 필요성에 인식을 같이 하고 의료창업 지원체계를 확충하는 한편, 중소ㆍ중견기업과 병원 간 연구개발 시 협업 기회를 늘리고 해외진출 기회를 확대해 글로벌 기업을 공동 육성하기로 했다.

중기청은 바이오헬스 분야에 특화된 750억원 규모의 바이오 펀드(중기청 모태펀드를 활용해 창업 초기 단계의 바이오 기업을 지원)를 조성하고 바이오ㆍ의료분야 창업지원 프로그램 등을 도입한 바 있다. 복지부는 지난 9월 ‘보건산업 종합 발전전략’을 발표하고 바이오헬스 혁신생태계 조성을 추진하는 등 개선 방안을 발굴해왔다.

이번 업무협약은 양 기관의 바이오헬스 분야 지원 정책과 인프라 및 전문성을 연계해 효율적으로 기업 및 의료기관을 지원하기 위해 추진되었으며,

양 기관은 이번 협약에 따라 바이오 펀드, 바이오ㆍ의료분야 창업지원 프로그램 등이 보건산업 분야 기업과 의료기관으로 확산되도록 정보 제공, 교육 등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또한 양 기관은 아이디어와 기술을 가진 의료인 등이 창업지원 프로그램에 쉽고 빠르게 접근할 수 있도록 지원체계를 확충하고, 창업보육센터ㆍ창업선도대학 등 중기청의 창업지원 인프라에 연구중심병원이 참여해 기술창업 활성화를 협업한다. 이밖에도 양 기관은 연구중심병원과 중소ㆍ중견기업의 공동ㆍ협력 R&D를 확대하고, 연구실적 등을 연구중심병원 지정기준에 반영하는 등 제도 개선에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이란, 중국 등 유망 신시장 진출을 위한 시장개척단 파견, 국제행사 참가 시 바이오헬스 기업ㆍ의료기관 참여 확대 등도 이뤄진다. 양 기관은 협약 내용을 구체화하고 이행하기 위해 오는 11월께 국장급 실무회의를 개최하기로 했다.

협약에 이어서 열린 간담회 참석자들은 바이오헬스 창업과 해외진출 등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한 애로 해소를 양 기관에 건의했다. 참석자들은 바이오벤처 창업과 성장을 위한 환경 조성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정부가 창업과 해외진출에 필요한 펀드, 정보, 해외 파트너와의 교류․협력 등을 적극 지원해 줄 것을 당부했다. 양 기관은 건의사항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업무협약의 세부사항으로 반영해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이 날 행사에서 정진엽 장관과 주영섭 청장은 “긴밀한 협업을 통해 좋은 일자리를 창출하고 바이오헬스 7대 강국으로 도약해 나가겠다”며 “협약 내용을 성실하게 이행하고, 다양한 분야로 양부처의 협력이 확대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