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들이 가장 화를 느끼는 순간은 ‘○○ ○○ 때’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직장인들은 ‘별 것 아닌데 트집 잡힐 때’ 가장 화를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사람인이 지난 5일부터 14일까지 직장인 1008명을 대상으로 ‘직장생활 중 억울하거나 답답해 화나는 순간’에 대해 설문 조사를 벌였다.

조사 결과, 응답자들이 가장 화를 느끼는 순간은 ‘별 것 아닌데 트집을 잡힐 때(47.8%, 복수응답)’이었으며 뒤 이어 ‘불합리한 일을 당하고도 바꿀 수 없을 때(41.6%)’, ‘억울하게 혼날 때(39.5%)’, ‘인격모독 발언을 들을 때(38.6%)’, ‘부당한 업무 지시를 받을 때(37.4%)’, ‘야근, 주말근무 등 초과업무를 해야 할 때(36.5%)’, ‘독단적인 결정에 따라야 할 때(33.5%)’, ‘성과나 능력을 과소평가 받을 때(31.3%)’, ‘휴일에 회사 행사 등에 동원될 때(28.3%)’, ‘원치 않는 회식에 강제로 참여해야 할 때(23.6%)’, ‘업무 외 개인적인 부탁을 들어줘야 할 때(20.6%)’ 등의 순이었다.


화를 나게 하는 대상은 단연 ‘상사(77.4%, 복수응답)’가 압도적으로 많았으며 ‘CEO 및 임원(29.4%)’, ‘거래처, 협력사(21.7%)’, ‘고객(15.9%)’, ‘동기(11.5%)’, ‘후배(9.8%)’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응답자들은 이 같은 순간을 계속 겪으면서 질병을 얻는 경우도 많았다. 구체적인 질환으로는 ‘만성피로(50.9%, 복수응답)’, ‘두통(49.2%)’, ‘위장장애(40.7%)’, ‘수면장애(30.5%)’, ‘우울증(27.8%)’, ‘피부 트러블(26.8%)’, ‘불안장애(16.4%)’, ‘탈모(14.8%)’, ‘급격한 체중 변화(13.4%)’ 등이 있었다.

그러나 화가 나도 참는 직장인들이 많았다. 화가 났을 때 반응 묻자 ‘참고 표현하지 않는다(46.3%, 복수응답)’는 응답이 가장 많이 나왔고 이밖에 ‘정색하며 표정을 굳힌다(37%)’, ‘질문에 대답하지 않는 등 말을 안 한다(18.8%)’, ‘욕을 한다(6.4%)’, ‘운다(3.5%)’, ‘소리를 지른다(3.1%)’ 등의 응답도 있었다.

화가 나도 참고 표현하지 않는 응답자(467명)들은 그 이유로 ‘어차피 문제가 해결되지 않아서(76%,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으며 ‘오히려 일이 커질 것 같아서(39.8%)’, ‘이미지, 평판이 나빠질 것을 우려해서(36.8%)’, ‘잘 표현하지 않는 성격이어서(23.8%)’, ‘다들 참고 그냥 넘어가서(14.8%)’, ‘주위에 폐를 끼치는 것 같아서(12.2%)’, ‘인사고과에 영향을 미칠 것 같아서(12%)’ 등의 의견도 그 뒤를 따랐다.

응답자들은 화를 참는 것이 직장생활에 미치는 영향으로 ‘스트레스가 쌓여 퇴사를 생각하게 됨(63.6%, 복수응답)’을 가장 많이 꼽았고 다음으로 ‘협업에 대한 의욕 떨어짐(55.5%)’, ‘반항심이 생김(36.8%)’, ‘집중력 저하(32.3%)’, ‘좋게 생각하려고 애쓰며 멘탈을 단련함(25.9%)’, ‘상대를 무시하게 됨(24.6%)’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화나는 상황으로 쌓인 스트레스를 풀기 위한 방법으로는 ‘수면(42.5%, 복수응답)’이 1순위였으며 ‘맛있는 음식 섭취(36.4%)’, ‘음주(33%)’, ‘회사 동료와 수다, 뒷담화(32.5%)’, ‘마인드 컨트롤(28.7%)’, ‘취미활동(27.2%)’, ‘쇼핑(20.4%)’, ‘나들이, 여행(19.7%)’, ‘운동(18.8%)’, ‘가족과의 시간 보냄(16.7%)’ 등의 응답이 뒤를 이었다.

스트레스 등의 고민을 털어놓을 상대를 묻는 질문에는 ‘친구(60.5%, 복수응답)’라는 답변이 최다였으며 ‘직장동료(55.5%)’, ‘연인 및 배우자(42.7%)’, ‘부모님(26.5%)’, ‘선후배(13.6%)’ 등에게 고민 상담을 한다는 응답자도 있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