챔피언스리그, 손흥민 친정팀 레버쿠젠 맞대결…19일 오전 3시45분 ‘킥오프’

[헤럴드경제]손흥민(토트넘)이 친정팀인 레버쿠젠과 유럽 챔피언스리그에서 맞붙는다.

토트넘과 레버쿠젠은 19일(한국시간) 오전 3시 45분 독일 레버쿠젠의 바이 아레나에서 ‘2016/2017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UCL)’ E조 3차전을 갖는다.

레버쿠젠은 손흥민이 토트넘으로 이적하기 전 활약하며 최전성기를 맞았던 팀이다.


손흥민은 경기 하루 전 열린 기자회견에서 “내가 2년간 뛰었던 팀이기에 이번 경기는 특별하다”며 “레버쿠젠으로 돌아가는 것에 대해 매우 흥분된다. 그 곳 팬들과 선수, 코치들을 보는 것이 행복할 것 같다”고 말했다.

손흥민은 “골을 넣어도 세리머니를 하지는 않을 것”이이라고 덧붙였다.

또 이날 토트넘 선수를 대표해 공식 기자회견에 나선 손흥민은 유창한 독일어와 영어를 구사해 많은 외신 기자들의 관심을 모았다.

현재 토트넘은 1승 1패로 조 2위고, 레버쿠젠은 2무로 조 3위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