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예술작가 응원프로젝트 ‘굿모닝 아트경기21’이 온다

[헤럴드경제=박정규(수원) 기자]청년작가들의 예술품을 관람하고 부담 없는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는 무대가 마련된다.

경기도는 오는 21일 오전 11시부터 굿모닝하우스(옛 경기도지사 공관)에서 예술품 판매와 자선경매, 인문학 강좌 등으로 구성된 ‘굿모닝 아트경기 21’을 진행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청년작가 육성과 도내 미술시장 발전을 위해 경기도가 추진 중인 ‘아트경기 2016’의 일환으로 올해 처음 개최된다. 굿모닝 아트경기 21의 ‘21’은 청년의 나이를 상징하는 것으로 차세대 예술가 육성을 위한 행사의 특성을 나타낸다.

‘굿모닝 아트경기 21’은 도내 예술대학에 재학 중인 청년 작가들의 미술작품을 공동으로 전시하고 판매하는 ‘아트마켓 21’과 차세대 문화예술가 지원을 위한 자선경매, 소설가 김훈과 함께하는 인문학 강좌로 진행된다.

‘아트마켓 21’ 행사에는 가천대, 경희대, 서울예대, 동아 방송대, 중앙대, 단국대, 협성대 등 7개 대학, 19개 예술 전공 대학생 100여명이 참여한다.

디자인·공예 마켓 프로그램 25개 팀, 아트 퍼포먼스 프로그램 5개 팀에서 출품한 아트 페어 회화, 조각, 사진, 드로잉, 일러스트 작품이 200여점 이상 선보일 예정이다. 누구나 예술품을 부담없이 구매할 수 있도록 가격은 5000원에서 15만원까지 다양하게 구성돼 있다.

많은 사람이 참여할 수 있도록 그래피티(벽이나 그 밖의 화면에 낙서처럼 긁거나 스프레이 페인트를 이용해 그리는 그림) 파티 등 다양한 참여행사와 힙합, 댄스, 마임 등 대학 동아리 퍼포먼스, 대학생들이 직접 운영하는 푸드코트도 운영된다. 


자선경매인 굿모닝옥션 행사는 오후 6시부터 7시까지 1시간 동안 국내 최초 미술품 경매사인 박혜경 경매사의 진행으로 이뤄진다. 경매출품작은 경기대, 경희대 등 도내 미술대학 추천 작가 작품 5점과, 양준혁 등 오피니언 리더 10명의 애장품, 문범, 안윤모 등 유명작가의 회화 15점 등 총 30개다. 경매수익금은 차세대 작가 지원금으로 쓰일 예정이다.

소설가 김훈과 함께하는 인문학 강좌는 저녁 7시 30분부터 9시까지 굿모닝하우스 카페테리아에서 진행된다. 김훈 작가는 이날 ‘가을, 책과 하는 자전거 여행’을 주제로 문학을 즐기는 새로운 방법을 제시할 예정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이번 행사로 도내 예술대학간 네트워크를 구축해 대학 내 예술관련 창업동아리를 적극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정책을 마련할 예정”이라며 “예술과 도민이 만나 새로운 청년 일자리를 싹 틔우고 키워가는 청년 경기예술 공동체가 창출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참가는 누구나 무료로 할 수 있다. 굿모닝하우스는 수원시 팔달구 팔달로 168에 있다. 자세한 문의는 경기도 문화정책과(031-8008-2277)로 하면 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