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기권 결정은 20일?’ 송민순에 쏠리는 눈, “안보조정회의는 결론 내는 곳 아니다”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이 “안보정책조정회의는 장관들이 모여서 안보정책에 대해 결정할 사안을 의논하는 곳”이라며 ‘15일 당시 이미 유엔(UN) 북한인권결의안 기권이 결정돼 있었다’는 참여정부 인사들의 증언을 반박했다.

송 전 장관은 18일 오전 자신이 총장으로 재직 중인 북한대학원대학교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번 문제는 참여정부 당시 인사들과) 소통이 됐다, 안 됐다를 따질 사항이 아닌 거 같다”며 이 같이 밝혔다. 앞서 참여정부 연설기획비서관 출신인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5일 안보정책 조정회의에서 기권하기로 결정한 사항”이라고 한 바 있다.

[사진=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은 18일 오전 자신이 총장으로 재직 중인 북한대학원대학교에서 기자들과 만나 “안보정책조정회의는 장관들이 모여서 안보정책에 대해 결정할 사안을 의논하는 곳”이라며 ‘15일 당시 이미 유엔(UN) 북한인권결의안 기권이 결정돼 있었다’는 참여정부 인사들의 증언을 반박했다.]

당시 통일부 장관을 지낸 이재정 경기도교육감도 “15일 안보정책조정회의에서 송민순 당시 외교통상부 장관이 대북인권결의안에 찬성하자는 의견을 내면서 논의가 시작됐다”며 “이날 이미 기권이 다수의견으로 결론이 내려져 대통령에게 보고됐다”고 했다.

송 전 장관은 이에 대해 “안보정책조정회의는 장관들이 모여서 안보정책에 대해 결정할 사안 의논하는 곳”이라며 “(이곳에서) 의논한 결과를 가지고 대통령이 의사결정을 해야 결론이 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15일 회의 내용을 ‘기권 결정’으로 간주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송 전 장관은 또 “(책에도) 그런 상황이 대통령에게 보고가 됐다고 나온다”며 “기록이 있다”고도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