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궈홍 주한중국대사 “한중 기업 협력, 동아시아 경제발전 원동력 될 것”

- 중견련, 제165회 아펙인사이츠 조찬강연회 개최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중국의 2차 산업구조조정에 발맞춰 한국 기업들도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모색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국중견기업연합회가 19일 롯데호텔서울에서 ‘한-중 기업 간 경제협력 방향과 전망’이란 주제로 제165회 아펙인사이츠 조찬강연회를 개최했다.

이날 강연을 맡은 추궈홍(邱國洪) 주한중국대사는 “2차 산업구조조정으로 중국 산업 전반의 체질이 크게 개선되고 중국의 경제 효율성과 글로벌 사회에서의 영향력도 더욱 커질 것”이라며 “개혁ㆍ개방 이후 세계 2위 경제 대국으로 성장한 중국은 향후 관련 산업의 대외경쟁력을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추궈홍(邱國洪) 주한중국대사가 19일 롯데호텔서울에서 ‘한-중 기업 간 경제협력 방향과 전망’이란 주제로 열린 제165회 아펙인사이츠 조찬강연회에서 강연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한국중견기업연합회]

중국 정부는 지난 8월, 석탄, 철강, 시멘트, 조선, 전해알루미늄, 평판유리 등 여섯 개 공급 과잉 업종에 대한 대규모 산업 구조조정을 추진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또한 중국 위안화가 지난 1일부터 공식적으로 국제통화기금(IMF) 특별인출권(SDR) 통화바스켓에 편입되면서 향후 위안화의 국제적 위상은 더욱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추 대사는 강연 이후 곽영길 ㈜아주엠앤씨 대표이사의 사회로 진행된 토크쇼에서 한국과 중국의 기업 간 경제협력 방안을 중심으로 참석자들과 논의를 이어가며 양 국 경제계의 적극적인 협력을 당부했다.

추 대사는 “연해 지역을 벗어나 중부, 서부, 동부 지역 등 내륙 성시로 자유무역구를 확대하는 등 무역자유화를 본격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중국의 최근 행보는 한국 기업들의 중국 시장 진출에 중요한 기회가 될 수 있을 것”이라며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지속되고 있는 세계 경제 침체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선 양 국 기업들 간의 경제 협력을 한층 강화해야 할 것이며, 양 국 기업계의 공고한 협력관계는 동아시아 경제를 이끌어 갈 핵심적인 원동력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호갑 중견련 회장은 “중국은 한국 수출의 25%를 차지하는 최대 교역국인 만큼 중국의 최근 변화와 그로부터 예상되는 파급효과를 예의 주시할 필요가 있다”며 “우리 중견기업의 효과적인 대응방안 수립은 물론 양국 경제의 호혜적 발전을 견인할 기업 간 협력관계 구축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