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 테러 위협에 앙카라서 행사 금지령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터키 당국이 수도 앙카라에서 각종 행사 및 시위를 오는 11월 말까지 금지하기로 했다. 로이터 통신은 18일 터키 당국이 최근 앙카라 테러를 모의하고 있다는 첩보를 접하고 앙카라에 계획 중이었던 모든 행사를 공식 중단 및 금지 조치했다고 보도했다.

앙카라에서는 지난해 10월과 올해 2월, 그리고 3월 등 테러 공격이 잇달아 발생했다. 지난 8일에도 앙카라 주에서 테러를 모의한 남성과 여성이 경찰에 적발되자 자폭해 스스로 목숨을 끊는 사건이 있었다. 앙카라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쿠르드 노동자당(PKK)에 속한 테러리스트로, 경찰차에 폭탄 테러를 설치할 계획이었다. 

[사진=게티이미지]

앙카라 주정부는 이날 홈페이지에 “정보국 정보에 따르면, 불법 테러조직이 앙카라에 테러 공격을 감행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진다”라면서 “앙카라 행사장이나 시위 현장에 공격이 발생할 것을 우려해 치안을 강화하고 11월 30일까지 비상상태법에 따라 각종 행사 및 시위 주관을 금지한다”라고 밝혔다. 지난해 10월 앙카라에서는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의 소행으로 보이는 자살폭탄 테러가 앙카라역 교차로에서 발생했다. 당시 쿠르드족과의 화해를 촉구하는 평화시위 도중 폭탄이 터져 102명이 사망하고 400명 이상이 부상을 입었다.

올해 3월에는 앙카라 번화가인 크즐라이의 한 버스정거장에서 운송차량이 갑자기 폭발해 34명이 사망했다. 터키 당국은 테러의 주범으로 PKK를 지목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