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란드 직항로 뚫리고, 동구 손님 서울ㆍ평창길 열렸다

[헤럴드경제=함영훈기자] 인천과 폴란드 바르샤바 간 직항로가 뚫렸다. 아울러 한국관광공사와 폴란드 국영항공사 간의 포괄적 여행분야 협약이 체결되면서 동유럽 손님들의 한국행이 눈에 띄에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폴란드 국영항공 LOT는 17일 오후2시20분 바르샤바와 인천을 잇는 항공노선 첫비행을 했다. 이 항공편으로 폴란드 항공사 언론인 등으로 구성된 친선 사절단이 방한했다.

인천-바르샤바 노선은 화, 목, 일요일 주 3회(주당 756석) 운항된다.

한국관광공사와 LOT(사장 라파우 밀자르스키, Rafal Milczarski)는 두 나라간 직항 하늘길이 열린 것을 계기로 18일 오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 2층 에메랄드룸에서 관광홍보활동 협력에 관한 포괄적인 업무협정을 체결했다.

폴란드 그단스크   [사진=KRT 여행사 제공]

이번 MOU 체결은 에 따른 것으로, 양사 협력을 통한 방한상품 개발과 공동 프로모션 등의 홍보활동을 추진하고 상호 시장확대를 위한 교류 증진 및 관광정보를 교환하기 위해 마련됐다.

공사는 폴란드 항공사의 직항노선 운항으로 연간 약 3만9000여석의 항공좌석 공급이 가능해져 동유럽 방한 관광객이 크게 늘 것으로 보고 폴란드를 비롯한 동유럽 국가의 관광객 유치 활동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또 동구권 거점지역인 바르샤바를 중심으로 한류와 2018 평창동계올림픽, 의료관광, 환승관광 등 다양한 관광 테마를 활용한 언론 홍보활동과 판촉활동을 강화할 계획이다.

공사는 이를 위해 폴란드 항공사 (LOT)와 함께 폴란드, 체코, 슬로바키아 등 동유럽 국가의 언론인 30여 명을 초청해 한국 관광의 매력을 홍보한다.

이들은 오는 19일 한복체험 및 창덕궁, 북촌한옥마을을 방문하고, 한국민속박물관,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N서울타워 등 서울시내의 주요 관광지를 둘러보는 투어에 참가할 예정이다.

김정아 구미주팀장은 “관광 산업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중국과 일본에 편중된 방한 시장의 다변화가 요구되고 있다”며 “이번 한-폴란드 간 직항노선 개설로 동유럽 국가의 관광객을 더 많이 유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KRT 여행사는 폴란드 바르샤바, 브로츠와프, 그단스크, 소포트 등지를 둘러보는 8박9일 상품을 내놓으며 시장 선점에 나섰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