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난, MHPS와 손잡고 중소기업 신 동반성장 모델 창출

[헤럴드경제=박정규(수원)기자]한국지역난방공사(사장 김경원)는 18일 MHPS와 중소기업 ㈜성일터빈을 통해 1300℃급 소형 가스터빈(H-25 모델) 핵심부품 재생정비 서비스를 시작한다는 내용을 골자로 한 MOU를 체결했다.

이번 MOU는 MHPS가 현지 중소 기업과 재생정비 서비스를 체결하는 국내 첫 사례다.

공사에따르면 국내 복합화력발전소는 건설기간이 짧고 열효율이 높아 첨두부하용으로 주로 사용되며, 국내 가동중인 총 발전설비의 25%가량을 차지한다.

공사는 최근 건설된 발전소에 들어가는 가스터빈은 1300℃ 이상에서 운영되고, 주요부품들은 주기적으로 교체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부품은 워낙 고가이고 신뢰성도 중요해 원천기술을 가진 MHPS, GE, Siemens 등으로부터 100% 수입 의존할 수 밖에 없다.

공사는 LNG 복합화력발전소는 석탄화력발전소와 비교, 환경개선효과 측면에서 탁월해 향후 국내 복합화력발전소 시장이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했다.

예를 들면, 최근 이슈로 대두되는 미세먼지 배출량은 석탄화력발전소의 1500분의 1, 온실가스 배출량은 60% 수준에 불과하다.

한국지역난방공사는 국내중소기업과 더불어 동반성장이 가능한 가스터빈 부품 국산화 및 핵심부품(고온부품) 재생정비 등 새로운 동반성장 모델을 모색해왔다. 수도권 전력 운용에 차질을 빚어서도 안되지만, 국내 중소기업과 고부가가치산업을 통해 동반성장 모델을 찾고, 이를 통해 발전원가 절감을 위해서다.

실제로 지난해에는 국내 중소기업 2곳과 함께, 가스터빈용 체결부품 약 800 여개를 국제 표준규격의 소재로 개발했다. 이중 약 300여개의 부품은 2016년 한국지역난방공사 파주 발전소에 투입돼 실증테스트가 진행중이다.

이번 MOU도 한국지역난방공사의 노력과 열정으로 가능했다. 한국지역난방공사가 전문적인 발전설비 운영 노하우를 갖고 있는 공기업이었기에, (구)Hitachi가 설치한 가스터빈 H-25 모델(한국지역난방공사 3대 등 국내 총 10대 운영중)의 문제점을 잘 알고 있었다.

또 이를 적극적으로 해결하고자 하는 열정과 우수 중소기업의 기술력을 알고 있었기에 “H-25 가스터빈 고온부품 재생정비 서비스 MOU 체결”이라는 새로운 동반성장 모델을 창출할 수 있었다.

하지만 MOU 체결까지는 사실 쉽지 않은 과정을 거쳤다.

한국지역난방공사 내부에서도 수도권 전력 운용에 차질을 빚어서는 안 된다는 압박감 때문에 ㈜성일터빈이라는 직원 100여 명 수준의 중소기업에 가스터빈 고온부품 재생정비를 맡긴다는 것이 위험부담이 컸다.

또 MHPS 입장에서도 ㈜성일터빈이라는 중소기업보다는 기존의 안정적인 거래처인 글로벌 기업을 통해 가스터빈 핵심부품 재생정비를 하는 것을 선호했다.

한국지역난방공사는 지난 2014년부터 3년간 ㈜성일터빈의 열정, 제조 기술력의 성장을 지켜봤다. 고온부품 국내 재생 가능성을 높게 평가했다. 핵심부품 설계기술에 있어서는 주로 해외 원제작사 부품의 역설계라는 점과 1100℃급 가스터빈 고온부품 개발까지만 수행되어온 점도 한계로 평가됐다.

많은 시행착오와 비용, 시간을 들여 독자적인 기술개발 해온 일본과 MHPS의 문화와는 많은 차이가 있다.

한국지역난방공사는 새로운 동반성장 모델을 찾기 시작했다.

바로 MHPS와 ㈜성일터빈이 함께 가스터빈 고온부품 재생정비를 수행하게 하는 것이다. 한국지역난방공사는 이중 Test-bed 제공을 통해 검증을 수행할 계획이다.

공사 관계자는 “국내 중소기업에서 가스터빈 핵심부품을 보수하는 것은 상당히 리스크가 높은 것이 사실이다. 그럼에도 우리공사가 리스크를 극복하기 위해 MHPS, ㈜성일터빈의 협조를 구하고, 수 차례 설득노력 끝에 3사 간 기술협력 MOU라는 성과를 거뒀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향후 매년 최소 2억원의 원가절감 효과와 조달기간 단축으로 인한 안정성제고 효과가 기대된다”고 했다.

MHPS도 한국지역난방공사의 제안에 대해 지난 8월 한달 동안 내부의 많은 토론과 의사 결정 과정에서의 진통을 겪은 후, 한국내 고객 만족 뿐만 아니라 중소기업의 기술·원가 경쟁력을 높이 평가해 이번에 기술협력 MOU를 추진하게 됐다.

MHPS는 ”이번 국내 최초로 추진하는 한국지역난방공사 및 ㈜성일터빈과의 가스터빈 고온부품 재생정비 서비스를 필두로 H-25 가스터빈의 설비 신뢰도 및 고객 서비스 향상을 위하여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