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해운, 육상직원 절반 이상 정리해고

[헤럴드경제=조민선 기자] 법정관리 중인 한진해운이 육상직원의 절반 이상을 정리해고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19일 한진해운 육상노조에 따르면, 사측은 전날 열린 노사협의회에서 현재 매각을 추진하는 미주ㆍ아시아 노선 관련 인력 300명만 남기고, 나머지 350여명은 정리해고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

노조는 희망퇴직을 요구했지만, 사측은 자금 상황상 어렵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희망퇴직 방식은 일정액의 위로금이 지급되지만 정리해고되면 위로금이 따로 없다.

사측은 11월 초 정리해고를 예고한 뒤, 12월 초 근로관계를 종료할 방침이다.

정리해고 대상에서 제외되는 300명은 근무평가, 상벌 등 기준에 따라 사측이 선정할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한진해운 미주ㆍ아시아 노선에 대한 인수의향서 제출 기한은 이달 28일이며 본입찰은 다음 달 7일로 예정돼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