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일해본 사람이 낫다…기업 절반 “퇴사자에 러브콜 보내봤다”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기업의 절반가량은 퇴사자에게 재입사 러브콜을 보내봤던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사람인(www.saramin.co.kr)이 최근 기업 760개사를 대상으로 ‘재입사한 직원 여부’를 조사한 결과, 69.7%의 기업이 ‘있다’고 답했다. 기업 형태에 따라 살펴보면 대기업(92.6%), 중견기업(74.5%), 중소기업(67.8%) 순으로 재입사자가 많았다.


재입사 경로는 ‘사내 추천 및 회사의 러브콜(52.5%)’이 ‘본인 스스로 입사지원(47.5%)’한 것보다 더 많았다.

이 같은 결과를 방증하듯 전체 기업의 절반 수준인 49.1%가 퇴사자에게 재입사 러브콜을 보낸 경험이 있었다. 재입사 요청을 한 이유로는 ‘그만한 인재가 없어서(35.1%, 복수응답)’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으며 ‘갑자기 생긴 빈자리를 메우기 위해서(33.2%)’, ‘추가 검증이 필요 없어서(29.5%)’, ‘CEO가 원해서(16.9%)’ 등의 응답이 뒤를 이었다.

재입사한 직원의 직급은 대리급(36.8%)이 가장 많았고 뒤이어 과장급(34%), 사원급(24.2%), 부장급(3%), 임원급(2.1%) 순이었다. 이들은 퇴사 후 평균 1.2년 내에 다시 돌아온 것으로 집계됐다.

기업에서 다시 부르고 싶은 직원의 유형은 ‘해당분야 전문성을 갖춘 직원(42.9%)’이 가장 많았으며 ‘근면 성실한 직원(38.6%)’, ‘우수한 성과창출 경험이 있는 직원(10.4%)’, ‘거래처 등 인맥이 많은 직원(2.6%)’ 등의 응답도 있었다. 러브콜을 보낼 때 제시한 대가로는 ‘연봉 인상(46.9%, 복수응답)’, ‘직급 상승(17.2%)’, ‘주요 업무 권한(13.4%)’, ‘근무환경 개선(11.3%) 등이 있었다.

사람인 측은 “재입사자는 이미 역량에 대한 검증이 됐을 뿐 아니라 조직문화에 대한 이해도가 높아 신규채용에 비해 리스크가 낮기 때문에 기업입장에서는 좋은 대안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