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창수 “외부역량 결합 열린조직 지향”

계열사 임원모임서 이례적 강조

연말 인사서 외부인사 영입 시사

혁신적인 조직 양성…변화 모색

‘김영란법’ 계기 윤리경영 강화도

허창수 GS그룹 회장이 19일 ‘자율적이고 과감한 실행력을 갖춘 혁신적인 조직’과 ‘외부역량과의 결합’을 강조하면서 조직에 변화를 줄 계획임을 시사해 귀추가 주목된다.

 

허창수 GS그룹 회장이 19일 ‘자율적이고 과감한 실행력을 갖춘 혁신적인 조직’과 ‘외부역량과의 결합’을 강조했다.

허 회장은 이날 오전 서울 강남구 논현로 GS타워에서 허진수 GS칼텍스 부회장 등 계열사 최고경영자(CEO) 및 경영진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2016년 4분기 GS임원모임에서 ”혁신적인 조직을 적극적으로 양성해 기존 조직과 함께 성장할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어야 한다”면서 “내부역량을 모아 조직간 시너지를 극대화하는 것은 물론, 외부역량과 결합해 새로운 변화를 시도하는 열린 조직문화를 조성해 달라”고 밝혔다.

이 같은 발언은 허 회장이 평소 조직결속과 내부역량 강화를 강조했던 전례에 비춰 매우 이례적인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두 달 앞으로 다가온 올 연말 인사에서 역량있는 외부 인사를 영입하겠다는 의중으로 읽혀지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GS그룹 관계자는 “비단 외부 인사 영입을 의중에 둔 발언이라기보다는 외부 컨설팅, 벤치마킹 등 외부 전문가집단의 의견을 적극 수용하자는 의미일 것”이라며 “아직까지 외부인력 수혈 등의 움직임은 없다”고 설명했다.

허 회장은 또 “‘기회가 왔을 때 준비돼 있지 않음을 두려워하라’는 말이 있다”고 지적한 뒤 “급변하는 경영환경일수록 변화 속에 숨어있는 기회를 신속하게 감지해 새로운 먹거리를 만들어 내는 통찰력과 기업가정신이 필요하다. 경영환경 변화에 철저히 대비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우리가 현재 보유하고 있는 핵심 역량과 자산을 충분히 활용해 지속적인 성과를 창출해 나가야 한다“면서 “미래를 준비하는 일과 지금 당장의 성과를 창출하는 일이 균형을 이루고, 조화롭게 발휘돼야만 지속 가능한 성장을 이뤄낼 수 있다. 현재 성과와 미래 준비의 균형 속에 지속성장을 추진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허 회장은 아울러 “지난 9월부터 ‘청탁금지법’이 시행되고 있는데, 일부 논란도 있지만 한편으로는 우리사회가 투명하고 공정한 사회로 한 단계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는 것도 사실”이라며 윤리경영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경영성과가 아무리 좋더라도 윤리경영에 실패하면 한 순간에 고객과 사회의 신뢰를 잃게 되고, 기업의 존망이 위태롭게 된다는 사실을 명심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허 회장은 최근 말레이시아와 싱가포르에서 연거푸 가졌던 해외사장단회의를 언급하면서 “GS홈쇼핑 말레이시아 합작법인에서 우리 중소기업이 수출한 화장품이 인기리에 판매되고 있는 모습과, 공사관리가 까다롭기로 유명한 싱가포르에서 GS건설이 공공시설과 랜드마크를 건설하며 꾸준히 신뢰와 명성을 쌓아가고 있는 모습이 매우 인상 깊었다”며 동남아 및 이슬람 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 확보에 전력을 쏟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동남아 시장에 보다 효과적으로 진출하기 위해서는 지역 문화를 잘 이해하고 관련산업에 전문성을 갖춘 현지 우수인력을 확보하는 전략이 필요하다”며“장기적인 관점에서 사업전략을 수립하고, 현지화 노력을 철저히 실행해 나가자”고 말했다.

윤재섭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