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태풍 침수차 1087대 “전량 폐기”

[헤럴드경제=정태일 기자]현대자동차가 태풍 ‘차바’로 인해 울산 지역에서 발생한 침수차 1087대(신차) 전량을 폐기하기로 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날 현대차 블로그에 따르면 현대차는 품질 저하 가능성이 있는 차량이 중고차 시장 및 부품 시장 등에 유통되는 것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이 차량 전량을 폐기하기로 결정했다. 

현대차는 이번 조치로 침수차량은 물론 그 부품까지도 시중에 유통되는 것이 원천 불가능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단 현대차는 피해 수준이 경미한 일부 차량은 자동차 관련 특성화고, 대학교, 스타트업 등에 실습 및 연구용 차량으로 무상 제공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현대차는 무상 제공하는 차량이 교육, 연구 목적으로 적합하게 활용될 수 있도록 자격 요건과 기준을 마련하는 대로 전국 유관기관을 통해 신청을 받을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