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밥족 열풍’…가벼운 쌀 매출 늘었다

[헤럴드경제=김성우 기자] 1~2인 가구 증가와 탄수화물 소비 감소 여파로 무거운 쌀의 판매량은 급감한 반면 소포장 제품의 매출은 증가했다.

19일 이마트에 따르면 올해 1~9월 쌀 전체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18% 감소한 가운데 10kg, 20kg 등 포장 용량이 무거운 쌀의 매출은 줄었지만, 5kg 이하 소포장과 즉석밥의 매출이 늘었다. 이 기간 포장 용량 20kg 쌀의 경우 매출이 31.4%나 감소했고, 10kg 쌀도 11.2% 줄었다.

1~2인 가구 증가와 탄수화물 소비 감소 여파로 무거운 쌀의 판매량은 급감한 반면, 소포장 제품의 매출은 증가했다. 업계는 1~2인가구의 증가한 것을 원인으로 분석했다. 벼농사가 한창인 논. (헤럴드경제DB)

지난해 1~9월 기준 쌀 전체 매출의 52%를 차지했던 20kg 쌀의 매출 비중은 올해 같은 기간 43%로 9%포인트 감소했고, 구매 고객 수도 약 80만명에서 60만명으로 급감했다.

반면 5kg 이하 소포장 쌀의 경우 같은 기간 매출이 10.5% 증가했고, 간편하게 데워먹을 수 있는 즉석밥의 매출은 16.2%로 상당히 증가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따라 유통업계도 1~5kg 단위 소포장 쌀의 제품군을 확대하고, 소포장 브랜드를 개발하는 데 힘을 쏟고 있다.

이마트는 소포장으로 곡류를 포장한 ‘피코크 슈퍼푸드 오곡’을 내놨고, CJ제일제당도 햇반, 오뚜기 즉석밥 등 식품업계 브랜드와 경쟁을 벌이고 있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1~2인 가구가 간단히 조리해먹을 수 있는 간편한 상품과 소용량 쌀을 선호하는 현상이 계속되고 있다”며 “이런 사회적 현상을 반영해 쌀 소비를 촉진할 수 있는 제품을 지속해서 개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통계청의 ‘2015 인구주택총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1인 가구는 520만3천 가구로 전체(1천911만1천 가구)의 27.2%를 차지했다. 전문가들은 앞으로 1인 가구가 전체의 35% 수준까지 늘 것으로 보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