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한뿌리 진생베리’, 출시 3개월 만에 100만병 판매 돌파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CJ제일제당이 지난 7월 출시한 건강음료 ‘한뿌리 진생베리’ 홍삼, 흑삼이 출시 3개월 만에 100만병 판매를 돌파했다. 소비자가 기준 누적 매출은 20억원으로, 20~40대 직장인들이 피로 회복과 에너지 충전을 위해 선택하는 인기 건강음료로 떠올랐다.

한뿌리 진생베리 2종이 출시 초반 호조를 보인 것은 홍삼 음료 제품군 중에서도 특히 뛰어난 가성비 때문으로 분석된다. 기존 인삼이나 홍삼 음료에 비해 가격은 절반 수준이고 목 넘김이 부드러워 음료 하나에도 건강을 챙기려는 소비자층에게 좋은 반응을 얻은 것이다. 

CJ제일제당 ‘한뿌리 진생베리’ 홍삼, 흑삼이 출시 3개월 만에 100만병 판매를 돌파했다.

인삼 열매인 진생베리를 병 타입으로 제품화하여 언제 어디서나 음료 형태로 쉽게 즐길 수 있도록 한 것도 주효했다는 평가다. 진생베리는 인삼에서 열리는 붉은 열매로, 사포닌 성분 중 하나인 ‘진세노사이드 Re’를 뿌리보다 20배 이상 더 많이 함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인삼이나 홍삼 음료 못지 않게 건강 및 영양 측면에서 뛰어나 음료 하나를 선택할 때에도 이왕이면 건강을 생각하는 소비자층의 기대 심리를 충족시키고 있다.

CJ제일제당은 환절기를 맞아 건강에 신경 쓰는 소비자를 대상으로 한 마케팅 활동에 주력해 진생베리 건강음료의 초반 성과를 이어나가겠다는 계획이다. 최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라온 진생베리 관련 빅데이터 연관어 11만9181건(2014년 1월~2016년 4월) 분석 결과 피로 회복과 면역, 피부 관련 효능에 대한 기대와 관심이 증가하고 있는 것도 향후 진생베리 제품의 인지도와 매출 확산에 있어 긍정적인 신호로 해석된다.

주용환 CJ제일제당 한뿌리 브랜드 매니저는 “한뿌리 진생베리가 언제 어디서든 부담 없는 가격으로 건강을 챙길 수 있는 홍삼 건강음료로 자리잡고 있다”며 “편의점 중심 마케팅에 집중해 주 소비층인 20~40대 남성 소비자 외에도 피부 건강을 생각하는 여성 소비자까지도 끌어들일 것”이라고 밝혔다.

CJ제일제당 한뿌리 진생베리 홍삼, 흑삼 가격은 편의점 기준 100ml 한 병에 2500원, 10개 한 세트는 2만5000원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