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3분기 영업익 4609억원…전년 동기比 15.6%↓

“계절적 요인ㆍ환율 영향 등으로 전분기 대비 영업이익 감소했다”

매출액 5조 540 억원…4분기 전지부문 물량 증가로 실적 개선 전망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LG화학은 올해 3분기에 매출 5조 540억원, 영업이익 4609억원을 기록했다고 18일 공시했다. 순이익 2989억원이다.

영업이익은 18분기만에 최대를 기록했던 지난 2분기에 비해 24.7%, 전년 동기대비 15.6% 하락했고, 매출은 2분기 대비 3.2%, 전년 동기대비 2.4% 하락했다.

[그래프=LG화학 제공]

LG화학 측은 3분기 실적과 관련해 “기초소재부문은 고객사 조업일수 감소 등 계절적 요인과 환율 영향 등으로 전분기 대비 영업이익이 감소했다”면서 “그러나 역내 정기보수 집중으로 인한 견조한 스프레드 유지로 전년동기 대비는 양호한 실적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전지부문도 소형전지의 신시장 매출 증가 및 자동차전지의 2세대 신규 전기차(EV) 모델 출시, 에너지저장장치(ESS) 매출 증가 등으로 손익이 개선됐다는 게 LG화학의 설명이다.

LG화학 관계자는 “다만 정보전자소재부문은 엔화 강세에 따른 원재료비 부담과 판가 인하로 인해 수익성이 부진했다”면서 “원가절감 등의 내부개선 활동이 지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사업부문별로는 기초소재부문이 매출액 3조 5247억원 영업이익 5172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전분기 대비 3.5%가 줄었다. 영업이익 역시 20.3%가 감소했지만 전년동기와 비교하면 6.8%가 증가했다.

전지부문은 매출액 8789억원 영업손실 141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매출은 8.6% 증가했고 영업적자는 171억원이 개선됐다. 정보전자소재부문의 경우 매출액 6406억원 영업손실 162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매출은 1.4% 감소했으며, 영업이익은 적자가 지속됐다.

4분기 사업전망과 관련 LG화학 측은 “기초소재부문은 납사 안정화와 주요 제품 등의 시황 개선으로 양호한 수익성이 지속될 것으로 보이고, 전지부문은 소형전지는 신시장 중심의 사업구조 전환으로 수익성 회복이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자동차 및 ESS전지는 신규 모델 출시 및 물량 지속 확대로 인한 큰 폭의 매출 확대로 실적 개선이 전망되며 정보전자소재부문은 기존 사업의 수익성 개선 및 신규 분야 사업 확대를 지속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