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최순실 파문 예견?…“박근혜, 대통령 되면 최태민 일가 국정농단”

[헤럴드경제=김소현 인턴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 측이 지난 2007년 박근혜 후보가 대통령이 될 경우 고(故) 최태민 목사 일가에 의한 국정농단 개연성이 있다고 언급했던 것이 재조명되고 있다.

이 전 대통령 측은 17대 대선 후보 경선에서 박 대통령과 최 목사 일가의 관계를 거론했다.

이 전 대통령의 대변인은 당시 논평을 통해 “최 목사 관련 내용들은 가히 충격적”이라며 “(박근혜의) 영남대 이사장 재직 당시 최 씨 가족들이 사학재단 비리를 저질렀다는 의혹 등이 사실이라면 (박 후보와) 최 씨 일가와의 관계는 과거완료형이 아닌 현재진행형, 미래진행형”이라고 설명했다.


대변인은 “최 목사와 그 일가가 전방위에 걸쳐 연루된 의혹이 모두 사실이라면 이는 도덕성과 관련해 초연한 입장을 취해온 박 후보의 양면성을 그대로 드러내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이어 “박 후보와 관련된 의혹의 중심에는 늘 최 씨가 있었다”면서 “최 씨에 대한 의혹제기에 대한 박 후보의 과민 반응도 예사롭지 않다”고도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