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찾은 영주 선비촌, 潘총장 찾은 안동 하회마을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19일 경북 영주를 찾아 소수서원과 선비촌 등 전통문화의 숨결이 살아있는 관광지를 둘러봤다.

지난 7월 울산 태화강 십리대숲과 8월 서산 버드랜드ㆍ인천 월미공원 방문에 이은 4번째 국내관광활성화 행보다.

박 대통령은 이날 외국인 유학생 등과 함께 소수서원과 조선시대 전통가옥과 생활상을 재현한 선비촌을 둘러봤다.

영주 소수서원은 우리나라 서원의 효시이자 최초로 임금이 이름을 지어 내린 사액서원이다. 수많은 명현거유(名賢巨儒)를 배출한 것은 물론 방대한 자료를 소장하해 조선 선비의 기운과 정신을 고스란히 간직한 곳이다.

박 대통령은 소수서원에서 운영하는 ‘선비인성’ 교육 프로그램도 참관하고 옛 선비의 마음가짐과 덕목 교육을 통한 우수한 정신문화 계승과 현대인들의 인성 함양에 기여해줄 것을 당부했다.

선비촌은 조선시대 전통가옥을 복원해 생활상을 재현한 선비문화 체험테마파크다. 옛 선비들의 정신과 선현들의 전통을 계승하기 위해 조성된 선비촌에서는 한옥 스테이와 예절교육, 전통혼례, 한지공예, 천연염색 등 전통문화를 체험할 수 있다.

박 대통령의 영주 방문은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의 지난 5월 경북 안동 하회마을 방문과 묘하게 오버랩 된다.

우선 영주 선비촌과 안동 하회마을은 우리 전통문화유산과 정신을 간직한 경북내 대표적인 지역 관광거점이다.

박 대통령의 영주행과 반 총장의 안동행은 정치적으로 미묘한 해석을 낳았다는 점에서도 닮은꼴이다.

박 대통령의 이날 구미에 이은 영주행은 집권 4년차 후반기 들어 국정지지율이 하락세를 보이는 상황에서 텃밭인 대구ㆍ경북(TK) 민심 다독이기의 일환이라는 해석을 낳았다.

반 총장은 안동을 방문했을 때 서애 류성룡(柳成龍) 선생의 ‘조국사랑’을 강조하고 ‘나무의 제왕’으로 불리는 주목을 기념식수하며 ‘반기문 대망론’의 불을 지폈다.

박 대통령과 반 총장이 방문한 곳에는 이후 관광객의 발길이 늘어났다는 점에서도 눈길을 끝다.

박 대통령이 영주에 앞서 방문한 울산 태화강 십리대숲과 서산 버드랜드에는 여름 휴가철은 물론 추석에도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지며 대표적인 지역관광지로 자리잡았다.

반 총장이 찾았던 안동 하회마을 역시 방문객이 늘어나며 ‘반기문 효과’를 톡톡히 봤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