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최순실씨 朴대통령 연설문 수정 증언에 “말도 안되는 소리” 일축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청와대는 정권 ‘비선실세’로 알려진 최순실 씨가 박근혜 대통령의 연설문까지 고쳤다는 주장이 나온데 대해 “말도 안되는 소리”라고 일축했다.

정연국 대변인은 20일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최 씨가 박 대통령의 연설문도 고쳤다는 주장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말도 되지 않는 소리”라고 답변했다.

정 대변인은 또 청와대가 최 씨가 깊숙이 개입한 것으로 알려진 K스포츠재단 인사 과정에 참여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질문 자체가 말이 안된다”며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부인했다.


정 대변인은 최 씨와 관련해 새롭게 제기된 주장과 증언들에 대해 “일방적인 의혹제기”라고 선을 그었다.

앞서 일부 언론은 최 씨의 핵심측근으로 알려진 고영태 씨를 인용해 최 씨가 제일 좋아하는 것은 박 대통령의 연설문을 고치는 일이라고 보도했다.

고 씨는 최 씨가 연설문을 고쳐놓고 문제가 생기면 다른 사람을 불러다 혼을 냈다고 증언하기도 했다.

고 씨는 국가대표 펜싱선수 출신으로 박 대통령이 당선 직후 들고 다닌 ‘박근혜 핸드백’을 만든 회사 대표다. 고 씨는 최 씨와 함께 ‘더 블루 K’를 설립하고 이사를 맡기도 했다.

또 다른 언론에서는 K스포츠재단에 응모했다 탈락한 인사와의 인터뷰를 통해 이 인사가 청와대가 실시한 K스포츠재단 인사검증을 통과하지 못해 결과적으로 탈락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신대원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