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교육청, 4개 대학과 고교생 대상 ‘예비대학’ 협약식

[헤럴드경제=박정규(수원) 기자] 경기도교육청(교육감 이재정)은 20일 오후 2시 경기도교육청 신풍실에서 ‘경기도 예비대학’의 성공적인 운영을 위해 4개 대학과 업무협약식을 가질 예정이라고 19일 밝혔다. 경기도 예비대학은 내년부터 운영된다.

업무협약을 맺는 대학은 경기대, 단국대, 명지대, 한양대 등 4개교이며, 해당 대학은 고교생을 대상으로 특별 강좌를 개설하고 학생은 희망 선택에 따라 수강한다. 


협약식에는 이재정 경기도교육감과 함께 김기언 경기대 총장, 방대식 단국대학교 부총장, 김도종 명지대학교 부총장, 백동현 한양대 교무처장이 참석한다.

협약식에서 경기도교육청과 각 대학은 ‘경기도 예비대학’운영을 위한 인적ㆍ물적 자원의 상호 연계 및 지원, 상호 발전을 위한 교류 및 정보 교환을 약속하게 된다. 협약 이후 개설 강좌의 계열, 내용, 규모 및 강사 선정 등에 관한 실무적인 협의를 추진할 계획이다.

경기도교육청은 경기도와 서울소재 대학들과 예비대학 관련 협의를 추가 진행중이다. 현재 50여개 대학이 참여를 확정짓고 협약을 앞두고 있다.

경기도교육청 관계자는 “이번 협약은 중등교육과 고등교육의 협력을 통해 학생의 상상력과 잠재력을 키워줄 것”이라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