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영홈쇼핑, 하동군과 MOU 맺고 지역 상품 판매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공영홈쇼핑이 경남 하동군과 19일 하동군청에서 지역 농특산물 및 중소기업 상품 홍보 및 판로 확대를 골자로 한 상생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양 측은 이번 협약에 따라 TV홈쇼핑을 통해 판로 확보가 기대되는 상품을 공동 발굴하게 된다. 하동군은 TV홈쇼핑 판매를 희망하는 기업의 상품을 추천하고, 공영홈쇼핑은 이들 가운데 다수 상품이 입점(TV홈쇼핑 판매)할 수 있도록 상품개발자(MD) 컨설팅을 제공한다.

하동군의 특산물로는 녹차와 재첩, 대봉감, 매실 등이 유명하다. 하동의 하개면은 녹차산업특구로 지정돼 있으며, 대봉감은 지리적 표시상품이다. 현재 이들 상품을 원재료로 장아찌, 장류 등 다양한 상품이 개발되고 있다.

윤상기 하동군수(왼쪽)와 김정호 공영홈쇼핑 본부장이 19일 경남 하동군청에서 협약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공영홈쇼핑]

공영홈쇼핑은 “이번 협약은 지역 상품 판매처를 찾던 하동군과 우리 우수 상품 발굴에 나서고 있는 공영홈쇼핑의 요구가 맞아 떨어져 이뤄졌다”며 “공영홈쇼핑은 작지만 강한 지역 우수 기업의 상품을 발굴해 TV홈쇼핑을 통해 전국에 알리는 역할을 하고 있으며, 이번 협약이 하동 상품의 판로 개척을 통해 지역 경제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공영홈쇼핑은 지난해 7월 개국했으며, 우리 중소기업 제품과 농축수산물만을 100% 편성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