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문재인 전대표 리더십 연일 공격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국민의당이 송민순 회고록 논란과 관련, 연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의 리더십에 대한 공격을 이어가고 있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은 19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문제는 문재인 대표의 위기 관리 능력, 리더십”이라며 “그런 문제가 제기 됏으면 관계자 불러서 상황파악통해 국민에게 정확하게 말씀했으면 아무 문제 없는 것인데, 어제까지 일구사언(一口四言)했다”고 했다. 전날에도 박 위원장은 “문 전 대표가 명확하게 얘기했었어야 한다”라며 “(문 전 대표가) 왜 그렇게 답변해서 구실 주는지 이해 안된다”며 문 전 대표를 비판했다. 


김경록 국민의당 대변인 역시 이날 논평을 통해 “문재인 전 대표는 북한 인권결의안 결정 당시 비서실장이자 현재 야당 유력대선주자로서 송민순 전 장관의 회고록에 대한 진실을 밝히고 지루한 정쟁을 끝내야 하는 책임이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문 전 대표는 본인의 문제에 노무현 전 대통령을 끌어들였다”며 “그리고 지금은 찬성인지 기권인지에 대해서도 오락가락하며 말을 바꾸고 있다. 게다가 중요한 통치행위였음에도 불구하고 기억이 안 난다며 무책임하게 대응하고, 묻지 말라는 식으로 불통행위를 이어가고 있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