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장 “송민순 회고록, 구체적이고 사리 맞아 진실로 느껴”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이병호 국가정보원장<사진>이 19일 국회 정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최근 논란이 된 송민순 전 장관의 회고록 내용에 대해 “회고록이 구체적이고 사리에 맞기 때문에 사실에 가깝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답했다고 정보위 간사들은 전했다. 쟁점이 된 ‘북한 입장 쪽지’ 존재 유무에 대해선 “지금 확인이 어렵다”고 했다.

국회 정보위 새누리당 간사 이완영 의원은 이날 국정원에서 열린 국정감사 브리핑에서 이렇게 밝혔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2007년 UN 북한인권결의안 표결 전 북한의 의견을 확인했다는 회고록 내용이 논란이 되자 새누리당은 당시 북한 의견 확인을 건의했다고 적힌 김만복 전 국정원장을 증인으로 채택하려 했지만 야당의 반대로 무산됐다. 대신 새누리당과 국민의당은 국정원에 국정감사장에서 회고록 내용 사실 확인을 보고하라고 요구한 바 있다.

이 원장은 2007년 11월 20일 밤 백종천 전 안보실장이 노무현 전 대통령에게 건넸다는 ‘북한 입장 쪽지’ 유무에 대해선 “정보사안이 원래 NCND(Neither confirm nor denyㆍ확인도 부인도 할 수 없음) 원칙이 적용돼서 지금 이 시점에서 (밝히기) 어렵다”고 했다고 이 의원은 전했다. 이 원장은 또 “과연 이 쪽지의 사실확인을 했을 때 국가 안보에 도움이 되느냐 하는 기준에서 말할 시점이 아니다”라고 했지만 여당 의원들은 “국가 안보에 도움이 직결되기 때문에 반드시 사실확인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고 한다.

이 원장은 “(회고록 내용 관련) 정치적으로 휩싸이는 걸 경계한다”고 했지만 여당 의원이 “정쟁이나 정치문제가 아니라 국가안보와 관련된 문제고, 국민의 알 권리를 충족하기 위해 국민대표인 의원들이 묻고 원장이 답변할 의무가 있다고 강조했다”고 이 의원은 말했다.

또 표결 전에 북한의 의견을 구한 것이 아니라 기권 입장을 정하고 북한에 통보했다는 ‘사후 통보’ 주장에 대해 이 원장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사후에 북측에 통보하는 것조차 상상할 수 없는 일”이라고 답했다고 한다.

정보위 더민주 간사인 김병기 의원은 “이 원장은 일관되게 ‘개인적으로 생각할 때’, ‘상식적으로 생각할 때’라고 전제를 달았다”며 “더민주에서 공식적으로 답변해달라고 요구하자 NCND가 국정원의 공식적 답변이라고 일관되게 말했다”고 말했다. ‘회고록이 사실에 가깝다는 느낌을 받았다’는 이 원장의 답변이 개인적인 생각에 불과하다는 것이다.

또 이 원장은 “쪽지나 전통이 오고가는 게 중요해보이지만 (사실 확인이) 긴급해보이지 않는다”며 “국정원장이 확인해주는 건 또 다른 문제고 이 시점에서 적절치 않고 당시 기밀이었으면 지금도 기밀이라 밝힐 수 없다”고 했다고 김 의원은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