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의 떡’ 테슬라 모델3…2년 뒤 출고 땐 ‘보통 전기차’

[헤럴드경제=정태일 기자] 테슬라 모델3가 1회 충전에 350㎞ 정도 달릴 수 있는 것으로 알려지며 공개 당시 획기적인 기술로 평가됐지만, 정작 양산에 들어가 실제 출고량이 늘어나는 시기에는 보통 수준의 전기차에 그칠 것으로 전망된다.

테슬라는 18일(현지시간) 웹사이트를 통해 모델3 신규 예약자들이 2018년 중반 이후에야 새 차를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단 이미 모델3을 사전예약한 이들은 당초 약속대로 내년 말에는 새 차를 인도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테슬라 대변인은 설명했다.

지금까지 모델3 예약은 37만3000대에 달한다.


테슬라는 이날 발표에서 “기존 계획에서 변경된 것은 없다”면서 “모델3 인도를 내년 말부터 시작한다는 계획은 그대로며, 다만 신규나 미래 예약자들을 위해 정확한 인도 일정을 공지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사전예약자가 아닌 신규 계약자가 본격적으로 모델3를 인도받게 될 시기는 2018년 중반 이후인 2년 뒤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1회 충전 350㎞ 정도 달리는 모델3가 실질적으로 주행거리를 놓고 경쟁하는 시기는 사실상 2년 뒤인 셈이다.

하지만 이 시점에는 이미 모델3 수준의 주행거리를 확보한 전기차가 나올 것으로 보여 모델3의 주행거리 경쟁력은 그리 높지 않을 수 있다.

현대ㆍ기아차만 해도 2018년 한번 충전 시 200마일(320㎞) 이상을 달릴 수 있는 전기차를 양산할 계획이다. 또 동계올림픽 시점에 맞춰 현대차는 2018년 1회 충전시 주행거리가 800㎞에 달하는 수소전지연료차도 내놓을 방침이다.

GM이 내년 출시를 앞둔 쉐보레 볼트(Bolt) 전기차는 이미 미국 환경보호청(EPA)로부터 383㎞(238마일)에 달하는 주행거리 인증을 받았다. 예상 가격은 미국 기준 3만7500달러로, 보조금 7500달러를 받으면 3만 달러에 구매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프랑스 자동차 업체 르노는 최근 파리모터쇼에서 전기차 조에(ZOE)의 신형 모델을 선보였다. 조에는 배터리 용량을 기존 22㎾h에서 41㎾h로 늘려 400㎞에 달하는 주행거리를 확보했다.

BMW가 내년 5월 출시하는 전기차 ‘신형 i3’는 주행가능 거리가 300㎞(유럽기준)로 확장됐다. 기존 모델이 최고 132㎞(국내기준)였던 것과 비교하면 2배 이상 주행거리를 늘렸다.

세계 누적 판매 1위 모델인 닛산 ‘리프’도 업그레이드 된다. 현재 130㎞대에서 대폭 개선해 300㎞ 이상 주행거리를 확보할 계획이다.

세계 최대 전기차 판매 시장으로 떠오른 중국도 2세대 전기차 모델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최근 중국 BYD는 다임러와 합작을 통해 2세대 덴자(Denza) 전기차를 선보였다. 덴자의 1회 충전 시 주행거리는 400㎞에 달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