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뜨는 한강 수상택시…24일 운항 재개

-세월호 참사 이후 중단…20일 도선장서 취항식

-中 대한동방관광그룹 등 국내외 관광사와 MOU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세월호 참사 이후 중단된 서울시 한강수상택시 운항이 24일부터 재개된다. 서울시는 한강 수변의 매력적인 콘텐츠들과 연계, 관광상품으로 탈바꿈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시는 한강 수상관광콜택시 민간사업자와 20일 취항식을 갖고 24일부터 운행을 재개한다고 밝혔다.

한강 수상택시는 지난 2007년 잠실ㆍ뚝섬~여의도 구간 운항을 시작한 한강 최초의 출퇴근ㆍ관광 수상택시로, 지난 2014년 4월 세월호 참사 직후 ㈜청해진해운이 운영을 포기하면서 운항이 중단됐다.

서울시는 그동안 출퇴근 노선 위주의 운영에서 벗어나 한강야경, 철새탐조, 축제 등 한강 주변 관광 인프라와 결합한 다양한 관광코스를 개발한다. 반포한강공원에는 새로운 도선장을 설치해 시민편의는 물론 문화공연과 청년창업을 위한 공간으로도 활용한다. 공공자전거 ‘따릉이’, 셔틀버스 등을 통해 접근성도 높인다.

관광코스는 반포 달빛무지개 분수, 겨울철새, 세빛섬 야경 등 대표적인 볼거리와 ‘한강몽땅 여름축제’, ‘서래섬 유채꽃 축제’ 등 한강에서 열리는 축제와 연계해 구성한다. 현재 계절별ㆍ테마별 코스를 기획 중이다.

국내외 여행사들과 맞춤형 관광상품도 마련한다. 우선 중국 대한동방관광그룹과 국내 여행사인 허니문여행사, 유성국제여행사와 함께한다. 취항식 때 관련 양해각서를 체결한다.

수상택시 이용의 편의성을 높일 수 있는 부대시설도 확충했다. 대표적으로 반포한강공원 내 새로운 도선장(가칭 ‘서래나루’)을 설치했다. 연면적 2824㎡ 규모로 2층 선착장 형태다. 1층은 승선대기장소, 휴식장소로 조성해 이용 시민들에게 최대한 편의를 제공할 수 있도록 했다. 도선장 데크에는 정기적으로 문화공연을 유치해 다양한 볼거리를 만들고 관광코스 개발과도 연계시킬 계획이다.


한강을 찾은 시민과 관광객이 수상레포츠를 즐길 수 있는 시설로도 활용한다. 1층에는 보트ㆍ요트 등 조종면허 면제 교육장을 운영하고, 선착장에서는 수상레저를 즐길 수 있는 시설을 조성해 신규 관광 수요를 늘리는 등 경제적 파급효과도 기대된다.

이밖에도 기존 승강장 17곳에 대한 보수를 마쳤고, 반포한강공원↔강남고속터미널 구간을 오가는 셔틀버스도 운행 중이다.

내년에는 반포한강공원으로 진입이 쉽도록 교통체계를 개선하고 주차장도 확충할 예정이다.

운영사인 대한민국특수임무유공자회는 우선 기존 수상택시 8대를 정비해 운행을 시작하고, 내년 2대를 확충할 계획이다.

수상택시는 콜센터(1522-1477)나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seoulwatertaxi.com)를 통해 사전예약하면 이용 가능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