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반기문 출마요청 운동본부, 김영란법 때문에 출범식 연기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반기문 UN 사무총장<사진>의 팬클럽인 ‘반기문 대통령 출마요청 범국민운동본부’가 오는 29일 개최하려던 출범식 개최 계획을 내달 2일로 변경하기로 했다.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김영란법) 때문에 장소 대여에 차질이 생겨서다. 운동본부는 출범식을 가진 뒤 다음달 30일부터 전국에서 반 총장의 출마를 요청하는 범국민 서명운동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운동본부는 당초 오는 29일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출범식을 열고 밤 총장의 출마를 요청하는 서명운동을 시작하려고 했지만, 부정청탁 금지법으로 인해 국회 내 장소 대여에 문제가 생길 수 있어 개최 계획을 변경했다. 지난달 28일 시행된 부정청탁 금지법은 공공기관이 관리하는 재화를 특정 단체나 법인에 정상적인 거래 관행에서 벗어나 사용하도록 하는 행위를 부정청탁으로 간주하고 있다.

따라서 운동본부는 다음달 2일 오후 2시 서울 광화문 프레스센터에서 발기인 330명이 참여하는 창립식을 열기로 했다. 모임을 주도하는 마홍배 사랑&희망나눔운동본부 총재는 19일 헤럴드경제와 통화에서 “발기인 330명 가운데 3분의 1은 각 사회단체 회장과 총재들이고, 나머지 3분의 2는 일반인, 취업준비생 대학생, 장애인, 자영업자 등 전국의 다양한 시민들이 참여한다”고 말했다.

마 총재는 330명이 발기인에 이름을 올린 배경으로 “3ㆍ1운동 당시 33명의 민족 대표가 독립선언서에 서명을 했는데, 당시 33명을 현 시점으로 환산해 10배 곱해 330명으로 정했다”고 설명했다.

운동본부는 또 다음달 30일부터 전국 각지에서 전국민 서명운동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마 총재는 “반 총장이 내년 1월에 귀국한다는 뜻을 밝혔는데, 내년 대선에 출마한다고 공식 발표할 때까지 서명운동을 계속하겠다”라고 밝혔다.

마 총재는 “반 총장과 직접 연계하지 않는 순수한 팬클럽이자 시민단체”라며 “반 총장 외에는 대안이 없다는 사람이라면 새누리당ㆍ더불어민주당ㆍ국민의당의 정당인 누구든 받아들이지만 현역 국회의원의 참여는 철저히 배제하겠다”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