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2년 연속 임단협 무분규 타결이 갖는 의미는?

-‘고통분담ㆍ성과공유’ 노사간 선순환구조 정착

-SM6ㆍQM6 성공 런칭 이어 임단협 무분규 타결

[헤럴드경제=윤정희(부산) 기자] 르노삼성차의 ‘일하면서 협상하는’ 선진 교섭문화가 2년차 정착단계에 들어섰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르노삼성차(박동훈 사장)는 19일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에서 박동훈 사장과 최오영 노동조합 위원장을 비롯한 노사 관계자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6년 임금 및 단체협약 협상을 마무리 짓는 조인식을 가졌다. 

[사진설명=19일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에서 박동훈 사장과 최오영 노동조합 위원장을 비롯한 노사 관계자 50여명이 참석해 2016년 임금 및 단체협약 협상을 마무리짓는 조인식을 가졌다.]

노사 양측은 지난 12일 기본급 3만1200원 인상, 생산성 격려금 지급, 신차 출시 격려금 300만원을 포함한 인센티브 800만원 지급, 근무강도 개선 위원회 구성 등을 골자로 하는 합의안을 도출했으며, 13일 진행된 찬반 투표 결과 57.3% 찬성을 얻어 2년 연속 무분규로 협상을 타결지었다.

이날 조인식은 지난 2011년 이후 리바이벌 플랜에 동참하며, 고통분담을 감내한 직원들에게 그동안의 성과를 공유하는 모범적인 결과로 비쳐져 의미가 더했다. 최고위층 경영진들이 현장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는 ‘소통’ 노력에 노측이 ‘신뢰’로 화답한 모양새다. 한때 노사 양측은 2차까지 협상안이 부결되는 어려움을 겪기도 했지만, ‘근무강도개선위원회’를 구성하는 등 뜻을 모아가며 결국 협상 타결에 이르렀다.

송병무 인사본부장은 “고통분담과 성과공유라는 양날의 검을 상호간의 이해를 통해 선순환구조로 이끌어간 좋은 사례로 보여진다”며 “우리나라 노사문화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도록 노력하는 시작점이 될 것이다”고 의미를 설명했다.

박동훈 사장은 이날 임단협 조인식에 참석한 노사 관계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면서 “노사 간 힘겨루기가 아닌 대화와 타협으로 올 해 임단협을 타결지으며 르노삼성에 대한 고객과 시장의 신뢰가 한층 더 올라갔을 것으로 본다”며 “협의 과정에서 오갔던 여러 의견들을 깊이 새기면서 노사 신뢰를 바탕으로 이번 합의 사항들을 잘 이행해 갈 것을 약속한다”고 말했다.

올 한해 SM6와 QM6 두 차종을 성공적으로 시장에 선보인 르노삼성차는 임단협까지 무분규로 최종 타결함으로써 노사간 상호신뢰를 바탕으로 내수 3위 탈환을 위한 행보를 이어갈 수 있게 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