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與의 망국적인 종북타령, 이번에 반드시 뿌리 뽑아야”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19일 ‘송민순 회고록 파문’과 관련한 새누리당의 공세에 “이런 망국적인 종북타령은 이번에 반드시 뿌리 뽑아야 한다”며 강한 불쾌감을 드러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충북 충주에 있는 한 중소기업을 방문하고서 기자들과 만나 “새누리당이 선거만 다가오면 이렇게 색깔론을 고질병처럼 다시 또 하고 있는데 이건 아주 못된 버릇”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전 대표는 이어 “문제는 이런 남북관계를 정쟁으로 끌어들이는 우리 수준 낮은 정치가 문제”라며 새누리당을 향해 “색깔론 통해선 분열의 정치, 적대의 정치, 혐오의 정치 바로잡는 걸 저의 정치목표로 삼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문 전 대표는 북한인권결의안 기권 의사를 미국에 두 시간 전에 전달했다는 보도에 대해선 “사실 관계는 이미 충분히 다 밝혀졌다고 본다”고 일축했다.

한편, 문 전 대표는 전날 2007년 북한인권결의안을 놓고 북한의 의사를 타진했다는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의 주장에 대해서 “사실조차 기억나지 않는다”고 말해 논란이 일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